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김정은, 딸 김주애와 전술유도무기 발사 참관

북, 어제 서부전선 화성포병부대 화력훈련…"언제든 압도적 제압 능력 키워야"

2023-03-10 10:21

조회수 : 3,03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9일 서부전선의 중요작전임무를 담당하고있는 화성포병부대의 화력습격훈련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 둘째 딸 '주애'도 훈련 현장에 동행했다. 훈련 현장에서 김 위원장은 "언제든 압도적으로 대응하고 제압할수 있는 강력한 능력을 유지하고 지속적으로 키워나감으로써 조선반도에서의 군사적충돌위험을 철저히 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조선중앙통신)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9일 서부전선 화성포병부대의 화력습력훈련을 현지지도했다고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김 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도 동행했습니다.
 
통신은 10일 “김정은 동지께서 3월 9일 조선인민군 서부전선의 중요작전임무를 담당하고 있는 화성포병부대를 현지지도하신 후 화력습격훈련을 보시였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언제든 압도적으로 대응하고 제압할 수 있는 강력한 능력을 유지하고 지속적으로 키워나감으로써 조선반도에서의 군사적 충돌위험을 철저히 억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화력습격구분대들이 각이한 정황을 조성하고 여러 가지 실전가상훈련들을 다각적으로 부단히 강화해나감으로써 첫째로 전쟁을 억제하고 둘째로 전쟁의 주도권을 쟁취하기 위한 전략적 2대임무수행에서 최대의 완벽을 기할 수 있게 엄격히 준비되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통신은 “적들의 그 어떤 군사적 준동도 일거에 제압할 수 있는 확실하고 면밀한 임전태세에서 타격임무수행능력을 연마해온 화력습격중대는 적작전비행장의 주요요소를 가상하여 설정된 조선서해상의 목표수역에 위력적인 일제사격을 가함으로써 자기들의 실전대응능력을 자신감 있게 과시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는 이번 화력 훈련이 유사시 남측의 공군 비행장을 타격하는 연습이었음을 보여줍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부전선방면의 적작전비행장을 담당하고 있는 군부대관하 제8화력습격중대의 실전대응태세를 판정검열하기도 했습니다.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전술유도무기'를 최소한 6발을 동시에 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 위원장은 “훈련결과에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시면서 화성포병들이 실전에 대응할수 있게 위력적으로 엄격히 준비된데 대하여 높이 평가하시었다”고 했습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지난 9일 남포 일대에서 서해 방향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여러 발을 발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