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한국 야당 설득' 일본 야당 언급하며 "부끄러웠다"

21일 국무회의 비공개 발언…일본 입헌민주당 지도부 접견 때 이야기 전해

2023-03-22 09:27

조회수 : 2,2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 야당이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한국 야당을 설득하겠다고 한 것을 두고 "그런 얘기를 듣고 부끄러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날 국무회의 참석자들은 윤 대통령이 비공개 발언을 통해 일본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지도부를 접견한 것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방일 일정 중 만난 입헌민주당의 나카가와 마사하루 헌법조사회장은 "곧 방한해서 한국 야당 의원들을 만나 미래를 위한 한일관계를 함께하자고 설득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일본은 여야 없이 한일관계 개선을 환영하는데, 한국 야당은 반대만 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사실상 한국 야당이 보기 부끄럽다고 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그동안 잘 지내던 이웃집이 있는데 물길 내는 문제로 서로 담을 쌓기 시작했다고 치자"며 "담을 허물지 않으면 둘 다 손해인데, 그냥 놔둬야 하나"라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상대가 담을 허물기만 기다리기보다 내가 '이거 봐' 하면서 먼저 허물면 옆집도 그 진정성을 보고 같이 허물게 되고, 그러면 다시 좋은 관계로 돌아갈 수 있게 된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제3자 변제 방식'의 강제동원 배상 해법으로 한국이 도덕적 우위와 정당성을 갖고 일본의 호응을 이끌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