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수산업, 미래 성장산업으로 육성…스마트화 절실"

현직 대통령으로 수산인의 날 기념식 첫 참석…"민간투자 막는 규제 없애겠다"

2023-03-31 17:44

조회수 : 3,42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경남 통영 영운항에서 열린 제12회 수산인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1일 "수산업을 미래 성장 산업으로 육성하겠다"며 "스마트화가 절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상남도 통영시에서 열린 '제12회 수산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검은 반도체'라고 불리는 김을 비롯해서 굴, 전복, 어묵 등이 우리 수출 전략 품목이다. 이런 전략 품목의 육성을 위해 수산인과 관계 부처가 원팀이 되어 앞으로도 세계 시장에서 우리 수산 식품의 위상을 높여 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고도화된 디지털 기술의 적용은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수산업 분야의 청년 유입을 촉진할 것"이라며 "이는 수산업 분야의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도 직결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는 스마트 양식과 푸드테크 등 수산업의 미래 성장 산업화를 위한 R&D(연구개발)를 적극 추진해 나아가는 한편 수산업의 민간 투자를 가로막는 불필요한 규제를 과감히 없애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어업인의 안전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세계 최고 수준인 어업 안전 관리체계를 구축해서 우리 어업인들이 안심하고 조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통영시민, 경남도민 여러분께 드린 약속, 잊지 않고 잘 챙기겠다"며 "특히 여러분께서 바라시는 한산대첩교 건설 역시 잘 챙기겠다"고 했습니다.
 
현직 대통령이 수산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도 기념식에 함께 자리했습니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과 박완수 경남도지사,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을 비롯해 해양수산업계 관계자와 지역주민 등 12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