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미, 문건유출에 "사안 심각히 여겨"…대통령실 "합당한 해명"

미 "한국 포함 동맹국 고위급과 접촉"

2023-04-15 14:46

조회수 : 24,5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당시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한다고 발표한 지난 3월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청사 앞으로 반환되는 미군부대가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미국 정부가 정보기관 중앙정보국(CIA)의 한국 대통령실 도·감청 정황이 담긴 미 국방부 기밀문건 유출 사태에 대해 "양국이 긴밀하고 지속적인 동맹이라는 점에서 이 사안을 매우 심각하게 여긴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당국자는 14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허가받지 않은 (문건) 공개와 관련해 한국을 포함한 동맹국들과 고위급에서 접촉하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다만 이 고위당국자는 한국에 대한 감청 여부나 이 사안이 한미관계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날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한미는 실상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 측은 미국 측에 정확한 설명이 필요할 경우 합당한 해명을 요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영국, 프랑스, 이스라엘, 튀르키예 등에서 이 사건과 관련돼 있다. 정치권에서 이렇게 정쟁으로 (만들고), 언론에서 이렇게 자세하게 다루는 나라는 없는 것 같다"며 "언론의 자유라는 게 늘 국익과 일치하지 않지만, 만약 국익이 부딪치는 문제라면 언론은 자국 국익을 생각하는 게 먼저가 아닐까 하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직 전체적인 실상이 파악된 것 같지 않고 그 가운데 한국 관련 정보가 얼마나 있는지, 그 안에서도 공개된 내용이 사실과 일치하는지 정확성에 대해서는 계속 따져봐야 할 것 같다"며 "공개된 한국 관련 내용 중에서는 사실과 일치하지 않은 부분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