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북중러에 맞선 한미일 밀착…물컵 반잔은 그대로

한미일, 자유 국제질서 공고히 하는데 전략적 공조 강화

2023-05-22 06:00

조회수 : 9,21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히로시마 G7 정상회의장인 그랜드프린스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한미일 정상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나 자유롭고 개방된 국제질서를 공고히 하는데 3국 간 전략적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미국을 중심으로 자유주의 진영에 확실히 밀착하며 북중러에 맞서겠다는 겁니다. 또 한일 정상은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어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했지만 이번에도 과거사에 대한 일본의 직접적인 사과 표명은 없었습니다.
 
21일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G7 정상회의장인 그랜드프린스호텔에서 만나 대북억지력 강화를 위해서는 물론, 법치에 기반한 자유롭고 개방된 국제질서를 공고히 하는데 3국 간 전략적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또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의 실시간 공유와 같은 3자 안보협력, 인도·태평양 전략에 관한 3자 공조 강화, 경제안보, 태평양도서국에 대한 관여 등 협력을 심화하기로 했습니다.
 
한미일, 북중러 겨냥한 공조…'워싱턴 3자' 회담 성사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의 실시간 공유와 인도·태평양 전략에 관한 3국의 공조 강화는 북한뿐만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 견제를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자유롭고 개방된 국제질서를 공고히 하는데 3국의 전략적 공조를 강화하기로 한 것은 북중러를 직접적으로 겨냥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를 워싱턴으로 초청해 한미일 3자 회담을 가질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도 앞서 이날 오전 일본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내 국제회의장에서 만나 회담을 진행했습니다. 두 정상은 앞으로도 각급에서 긴밀하게 협력하며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어 나가자고 했습니다. 특히 두 정상은 한국-히로시마를 포함한 직항로의 재개, '한일 미래 파트너십 기금'의 원활한 운영, 공급망과 첨단기술 협력 진전을 제시했습니다. 회담에 앞서 두 정상은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공동 참배했습니다.
 
이번 회담에서도 일제 강제동원 등 한일 간 과거사에 대한 일본 측의 별다른 입장 표명은 없었습니다. 대통령실에선 두 정상의 동반 참배에 대해 "가슴 아픈 과거를 직시하고 함께 치유하자는 두 정상의 의지"라고 평가했지만, 강제동원 등 일제강점기 하에 있었던 과거사에 대한 직접적인 내용이 아니었습니다. 물컵의 남은 반 잔을 채우기 위한 '일본 측의 보다 분명한 사과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계속 나오는 이유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히로시마 G7 정상회의장인 그랜드프린스호텔에서 열린 한-우크라이나 정상회담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 젤렌스키와 첫 회담…"지뢰제거 장비 신속 지원"
 
윤 대통령은 이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도 가졌습니다. 윤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앞으로도 국제사회와 긴밀한 협력 하에 우크라이나에 대한 외교적, 경제적, 인도적 지원을 포함해, 우크라이나가 필요로 하는 지원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젤렌스키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의약품, 발전기, 교육용 컴퓨터 등 우크라이나가 긴급히 필요로 한 인도적 지원 물품을 적시에 지원해 준 데 대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추가적인 비살상물품 지원을 희망한다"고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지뢰제거 장비, 긴급후송차량 등 현재 우크라이나가 필요로 하는 물품을 신속히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우크라이나 전후 재건 복구를 위한 양국 간 협력의 필요성에도 공감했습니다. 이를 위해 우수한 한국 기업들이 우크라이나 재건 사업에 참여해 우크라이나의 신속한 전후 복구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G7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뒤 방한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용산 대통령실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했습니다. 22일에는 G7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뒤 한국을 찾는 유럽연합(EU) 집행부와 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