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수빈

choi32015@etomato.com@etomato.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정원 "북한 정찰위성, 무리한 경로변경에 실패"

정보위 전체회의, 미국 도·감청 문제 놓고 공방 끝 파행

2023-05-31 20:01

조회수 : 4,02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이 3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왼쪽부터 김남우 국정원 기조실장, 권춘택 1차장, 김 국정원장, 김수연 2차장, 백종욱 3차장. (사진=연합뉴스/국회사진기자단)
[뉴스토마토 최수빈 기자] 국가정보원이 31일 북한의 군사 정찰위성 발사 실패에 대해 무리한 경로 변경으로 기술적 문제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서는 수면장애를 겪고 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정보위 전체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정찰위성 발사 실패를 공식적으로 시인하면서 2단계 발동기 시동이 비정상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혔다”라며 “국정원은 이번 비행을 보면서 무리한 경로변경을 하다가 기술적인 문제가 발생한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유 의원은 “누리호 발사 성공에 자극받아서 통상 20일 소요되는 준비 과정을 수일로 단축하면서 새로운 동창리 발사장 공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하게 발사한 것도 한 원인이 됐다”고 전했습니다.
 
김 국무위원장의 참관 여부에 대해서는 “동창리 발사장 1.3km 떨어진 관람대 인근에서 차량 및 천막 등 관람 시설이 식별됐다”며 “김 위원장이 현지에서 참관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주발사체’라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서는 “(북한이) 천리마-1형이라고 하고 있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엔진 기반의 신형발사체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 관련해서는 “북한당국이 4월 해외에서 최고위급 인사의 불면증 치료를 위한 졸피뎀 등 최신의료정보를 집중수집하고 있는 점을 들어 김 위원장이 수면장애를 겪는 것으로 추정한다”라며 “외국 담배와 고급 안주가 (북한으로) 다량 들어오고 있어 김 위원장의 알코올과 니코틴 의존도가 높아지고 더 심한 불면증에 시달리게 되는 악순환에 빠질 가능성에 대해서도 주시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의 체중은 인공지능(AI) 분석 결과 약 140㎏ 중반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알레르기와 스트레스가 복합 작용한 피부염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정보위 야당 간사인 윤건영 민주당 간사는 이날 김규현 국정원장이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대통령실 도·감청 의혹에 대해 ‘말씀드리기 어렵다’는 답변으로 일관하면서 3시간 만에 정보위가 파행했다고 전했습니다. 
 
윤 의원은 이날 회의를 마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세부 내용은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뉴욕타임즈 보도 내용 진위를 확인하는 질문에 국정원장은 ‘말씀드리기 어렵다. 국정원 취급 정보가 아니다’라고 답변 자체를 거부하는 뉘앙스로 이야기했다”라며 “계속되는 김의겸 민주당 의원의 도·감청 의혹에 대한 질의에 ‘용산 대통령실은 고도의 보안장치가 마련되어 있다’는 말만 반복해서 답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박덕흠 정보위원장이 다른 현안 질의를 먼저 비공개로 하고 도·감청 부분은 마지막에 하자는 중재안을 내놓았지만, 국민의힘이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회의가 파행됐습니다. 
 
반면 유 의원은 김 원장의 답변 태도에 대해 “국정원법 17조, 국가안보와 관련한 기밀사항에 대해 보고하지 않을 수 있다는 규정에 근거해 국정원장께서 답변했다”라며 “(민주당에서) 다른 사안에 대해서는 비공개하고 대통령실 도·감청 의혹에 대해서만 공개하자고 요청했는데 지금껏 정보위에서 선별적으로 공개, 비공개를 결정한 사례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최수빈 기자 choi32015@etomato.com
  • 최수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