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벼랑 끝 몰린 이재명…기름 부은 송영길

이재명, 이래경 인선 실패 책임론…또 터진 사퇴론

2023-06-07 16:28

조회수 : 4,2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7일 국회 앞에서 열린 이태원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촉구 유가족 농성 시작 기자회견 참석 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당 쇄신을 위해 내걸었던 혁신위원회 인선에 실패하며 리더십에 큰 상처를 입었습니다. 여기에 송영길 전 대표는 또다시 검찰에 셀프 출석하며 당내 잡음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지난 2021년 당대표 전당대회 때부터 이어진 '이심송심'(이재명 마음이 곧 송영길 마음)의 당사자들이 최근 당 위기를 자초하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이래경 인선 놓고 당 내홍 최고조…"이재명 퇴진하라"
 
민주당은 7일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다가 과거 '천안함 자폭 발언' 논란으로 자진 사퇴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 인선 후폭풍에 시달렸습니다. 전당대회 돈봉투 논란과 김남국 코인 파문으로 쑥대밭이 된 당을 쇄신하기 위해 민주당 지도부가 야심 차게 혁신위 카드를 꺼내들었지만, 결과적으로 악수가 됐다는 지적이 이어졌습니다. 특히 이번 인선을 주도한 이 대표에게 책임이 있다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 나왔습니다.
 
소장파 중진인 이상민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논의 과정이 완전히 '깜깜이'였다"며 "제1당 공당의 의사 결정이 너무 엉망진창으로 이 대표 스스로 퇴진하는 것이 맞다"고 압박했습니다.
 
민주당 혁신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임됐다가 자진 사퇴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 (사진=민주당)
 
비명(비이재명)계 김종민 의원도 S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이 문제를 심각하게 보는 것은 근본적으로는 친명(친이재명) 인사를 혁신위원장으로 내정했다는 것"이라며 "(이 대표가) '이재명의 민주당'을 더 강화하는 길로 가겠다는 의지가 강한 게 아니냐는 지점에 대해 상당히 심각하게 본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친명계 장경태 최고위원은 CBS라디오에서 이상민 의원을 향해 "본인의 속내가 나온 거라고 본다. 결국 이 대표 사퇴가 본인의 목표"이라며 "(그래서) 당의 쇄신보다는 대표 사퇴를 오히려 언급한 것 아니겠느냐"고 비판했습니다.
 
친명과 비명계 간 대립 속에 이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서 당대표가 언제나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라며 "당대표가 권한을 가진 만큼 내부 논의를 충분히 했든 안 했든 결과에 대해서는 무한 책임을 지는 것이 당대표가 하는 일"이라고 본인의 책임을 인정했습니다. 다만 어떤 방식으로 책임지겠다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과 관련해 송영길(왼쪽) 전 대표가 7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자진 출석 뒤 면담이 이뤄지지 않자 검찰 청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또 셀프출석에 "보여주기 쇼"…커지는 자충수
 
지난달 2일에 이어 이날 또 서울중앙지검에 자진 출석했다가 무산된 송 전 대표를 놓고도 여러 비판이 나왔습니다.
 
송 전 대표는 "지금이라도 검찰은 비겁하게 저의 주변 사람들을 불러다가 억지로 진술을 강요하고, 민주당 국회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게 아니라 저를 소환해 구속영장을 청구해 보기를 바란다"고 맞섰지만, 시기적절하지 않았다는 지적입니다. 오히려 돈봉투 정국을 부각시키고 있다는 겁니다.
 
한 중진 의원은 본지와 한 통화에서 "검찰 소환 통보도 없었고, 가뜩이나 당이 어려운 시기에 그러한 보여주기 쇼를 해서 되겠느냐"며 "절차적으로 옳지 않은 행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장은 현 민주당 상황에 대해 "내리막길로 향하는 눈처럼 민주당 내 논란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리더십 위기를 타파하기 위해 내걸었던 혁신위 인선에 실패하며 오히려 이 대표 리더십에 더 금이 갔다"며 "송 전 대표 검찰 출석 역시 곧바로 소환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억울한 부분이 있겠지만, 지금 자중해야 할 시간에 스스로 논란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