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부승찬, 국방부 검찰단 소환조사에 "천공 언급한 괘씸죄…당당히 맞서겠다"

검찰단 조사 전 기자들 만나 "책에 군사기밀 없어"…총선 출마도 고심

2023-06-28 13:15

조회수 : 3,04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이 28일 오전 국방부 검찰단으로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이 28일 국방부 검찰단 소환 조사에 대해 "천공 언급에 대한 보복이자 괘씸죄"라며 "당당히 맞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부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검찰단에 출석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책에) 실질적으로 군사기밀은 하나도 없다. 한미안보협의회(SCM)와 관련해선 당시 언론 기사보다 미미한 수준이 담겼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부 전 대변인은 지난 2월 발간한 책 '권력과 안보'에서 한미 고위당국자 간 회담 내용을 유출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부 전 대변인은 "국방부가 정치권력 이익을 위한 수단이 되지 않았으면 한다“며 "우리는 1980년대 군부독재 시절 뼈아픈 경험이 있다. 또 다시 권력의 개가 되는 게 아닌지 상당히 우려스럽다"고 비판했습니다.
 
부 전 대변인은 또 대통령실이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것에 대해 "(대통령실이) 명확히 조사하지 않으면서 오히려 의혹만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 2월 부 전 대변인과 함께 무속인 천공의 대통령 관저 선정 개입 관련 의혹 내용을 최초 보도한 뉴스토마토와 한국일보 기자 등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아울러 부 전 대변인은 내년 총선 출마에 대해선 "고민하고 있다"며 "이번 정권에 맞서겠다. 너무 비상식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