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윤 대통령, 유엔총회 순방 개시…동북아 신냉전 분수령

20일 유엔총회 기조연설…북러 군사협력 강력 규탄 예상

2023-09-19 06:00

조회수 : 1,3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제78차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윤석열(오른쪽)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8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미국 뉴욕으로 출국하기 위해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제78차 국제연합(유엔) 총회 고위급 회기 참석 차 출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현지에 도착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각국 정상이 대거 총회에 참여하는 만큼 지난 북러 정상회담으로 가시화한 '한미일 대 북중러' 동북아 신냉전 구도가 새 분수령을 맞았습니다.
 
유엔총회 연단 오르는 윤 대통령…"북러 규탄"
 
윤 대통령이 미국에 도착함으로써 본격적인 유엔총회 순방이 개시됐습니다. 이번 유엔총회 일반토의는 이날부터 26일까지 뉴욕에서 열리는데요. 윤 대통령은 20일 오전 18번째로 연단에 올라 기조연설을 합니다. 
 
구체적인 연설 내용이 알려지지는 않았으나,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군사협력 증대 가능성에 대한 메시지를 낼 것으로 예상됩니다.
 
윤 대통령은 뉴욕 순방을 앞둔 전날 공개된 AP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와 각종 국제 제재에 반하는 불법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협력"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번 연설에서 개발, 기후대응, 디지털 전환 등 세 분야 관련해 세계 격차 문제를 주요 내용으로 거론할 전망입니다.
 
부산엑스포 유치도 총력…30여국 정상 만날 듯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서도 노력을 기울일 방침입니다. 뉴욕 도착 후 출국 직전까지 총 30여개 국가 정상과 릴레이 양자회담을 벌이며 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할 계획입니다. 2030 엑스포 개최 도시는 오는 11월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결정됩니다.
 
이후 4박6일 일정을 마치고 22일 뉴욕을 출발해 23일 서울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