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원나래

선박 입출항 법률, '하나로' 통합

국토부, '선박 입출항에 관한 법률' 제정안 입법예고

2012-04-16 11:00

조회수 : 1,77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원나래기자] 개항질서법, 도선법, 항만법 등 3개로 나눠져 있던 법률이 하나의 법률로 통합돼 선박 입출항 사무가 쉬어진다.
 
국토해양부는 개항질서법, 도선법, 항만법 등 3개 법률에 산재돼 있는 선박 입출항에 관한 사무를 통합한 '선박 입출항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마련, 오는 17일부터 5월29일까지 입법예고 한다고 16일 밝혔다.
 
'선박 입출항에 관한 법률'은 개항질서법을 전부 이관하고 도선법에 있는 선박 입출항에 관련된 내용, 항만법에 있는 예선등록 및 운영과 정보화 부문에 관련된 내용을 통합해 선박이 무역항에 입항할 때부터 출항할 때까지 일련의 절차를 규율하고 지원하는 성격의 법이다.
 
이 법률에 따르면 지방분권위위원회에서 지방이양이 결정된 지방관리항에 대한 선박 입출항 신고 등 특정사무 30개의 이양근거를 마련했다.
 
또 요트, 모터보트 등 '수상레저안전법' 상 수상레저기구가 국내항간을 운항하는 경우에는 출입신고가 면제되고, 선박수리 및 선박경기 등의 허가 요청 시 원칙적으로는 이를 허용하고 예외적인 경우에만 금지한다.
 
선박교통관제 시행에 대한 법적 근거 또한 명확히 하고 관제통신에 대한 청취의무도 부여된다.
 
이 밖에 예선업자의 파업 시 정상적인 항만운영 도모를 위해 조선업자의 예외적인 예선업 등록을 허용하고, 외국적 선박의 연안항 출입시 일정한 경우 이외에는 허가를 받도록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 동안은 선박이 무역항 입출항을 위해서는 3개 법률을 적용 받게 돼 항만이용자들에게 불편을 초래했는데 이번 '선박 입출항에 관한 법률' 제정으로 이러한 불편은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
 
'선박 입출항에 관한 법률' 제정안의 자세한 내용은 국토부 홈페이지나 행정안전부 전자관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의견이 있는 경우에는 5월29일까지 우편, 팩스 또는 국토부 홈페이지 법령/입법예고란을 통해 제출할 수 있다.
 
  • 원나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