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훈

올해는 소설의 해.."내년 출판 시장 활발 전망"

베스트셀러 10위권 6종이 소설..1종만 토종

2014-12-15 10:05

조회수 : 3,7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동훈기자] 올해는 소설의 해였다. 소설은 종합 베스트셀러 10위권에 6종이나 이름을 올렸다. 문학의 강세 이후 출판 시장이 활기를 보인다는 점에서 관련 업계의 기대감도 높이고 있다. 다만, 소설의 판매량이 줄어들고 국내작품이 부진한 어두운 면도 있었다.
 
교보문고가 15일 발표한 '2014년 베스트셀러'를 보면 1위를 차지한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열린책들), <미 비포 유>(살림), <에드워드 툴레인의 신기한 여행>(비룡소) 등 종합 순위 10위권에서 6종이 소설이다. 
 
교보문고가 지난 1981년 베스트셀러를 집계한 이후 소설이 연간 베스트셀러 10위권에서 절반 넘게 차지한 경우는 1981년, 2002년에 이어 올해가 세 번째다.
 
아울러 지난 2004년 <연금술사>, 2009년 <엄마를 부탁해>에 이어 올해는 <창문 넘어 도망친…>이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하면서 소설이 5년마다 1위를 차지하는 공식이 성립됐다.
 
그러나 소설 분야는 판매권수·금액 신장률 면에서 3.2% 하락하고, 분야 점유율도 기존 9.8%에서 9.5%로 소폭 줄었다. 베스트셀러 작품들 자체의 판매 부진과 올해 소설 출간이 적었던 점도 한 요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베스트셀러 10위권 소설 6종 중 올해 출간된 소설은 7위를 차지한 <여자 없는 남자들>이 유일하다.
 
이는 영화나 드라마 등 미디어에 노출된 '미디어셀러'가 스테디셀러가 되면서 벌어진 현상으로도 분석된다.
 
종합순위 1위 <창문 넘어 도망친…>은 1년 전 나온 책이지만 올해 영화 개봉으로 판매가 급증했고, 2위 <미 비포 유>도 미디어 노출을 기점으로 20주 이상 판매량이 일정 수준을 유지했다.
 
특히 국내 작품은 10위권에 턱걸이 한 <정글만리 1>(해냄)에 불과했다. 국내 소설 중 2위는 김진명 작가의 <싸드>였으나, 종합 순위는 36위에 그쳤다.
 
반면, 외국 작가의 소설은 저명 작가의 작품보다는 요나스 요나손, 조조 모예스, 케이트 디카밀로 등 국내에 생소한 작가들의 작품이 베스트셀러 상위권을 휩쓰는 등 관심이 쏠렸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문학의 강세가 이어진 뒤 밀리언셀러가 탄생하는 등 출판시장 움직임이 활발해지는 경향이 있다"며 "내년에 어떤 책이 독자의 주목을 받게 될 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교보문고 '2014년 종합 베스트셀러 10'.(자료=교보문고)
 
 
 
  • 김동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