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승근

선주協 "해운 위기 극복을 위해 역량을 강화하자"

2015-01-15 20:03

조회수 : 1,3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한국선주협회는 15일 협회 대회의실에서 회원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5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올해 사업계획 및 예산안을 심의의결 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 이윤재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장기간 해운불황을 잘 참고 견뎌 주신 회원사 대표 여러분께 위로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며 회원사 대표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지난해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 업계가 합심해 톤세제 존속, 해양대 정원확대, 해운보증기구 설립 확정, 해운금융종합센터 개소 등 여러 중요한 숙제를 해결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도 세계경제와 해운전망도 그리 밝지만은 않다”며 “우리 스스로 내실을 강화하고 위기관리 능력을 배양하여 난관을 헤쳐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이날 정기총회에서 해운산업의 위기극복을 위해 모든 역량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특히, 협회는 해운보증기구 및 해양금융종합센터 활성화 등 해운금융여건 개선에 주력하고, 제주선박등록특구제도의 일몰 연장, 부산신항 연근해선사 전용부두 확보, 3자물류 활성화, UN 조달시장 국적선사 참여 등 해운 경영 환경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키로 했다.
 
협회는 또 해양대 정원 확대, 선원복지 증진, 안정적인 노사관계 구축, 해양사고 예방 노력 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협회는 우리 해운이 국민들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대외홍보에 특히 힘쓰겠다고 밝히고, 이를 위해 TV, 라디오 등 방송 및 각종 매체를 통한 홍보를 강화하고, 기획특집, 칼럼 게재, 기자단 승선체험 및 정례간담회 등 언론 홍보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사진=한국선주협회)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