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석진

부산은행, '매축지 마을' 재생 사업 후속 지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억원 지원…구도심 마을 재생 사업 지속 추진

2016-11-28 15:38

조회수 : 2,2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석진기자] BNK금융지주(138930) 부산은행은 28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매축지 마을(부산시 동구 범일 5동 소재, 일명 시간이 멈춘 마을) 재생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부산은행은 26일 오전, 매축지 마을을 방문해 매축지 마을관리사무소 지원과 문화마을 조성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하고 임직원 자원봉사단 100여명이 마을의 월동준비를 돕기 위해 2시간 가량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부산은행은 지난해 6월 전국 최초로 낙후된 구도심의 마을 재생을 위해 시민복지법인 우리마을과 함께 '마을관리사무소 마실'를 개소하고 1억원을 지원하는 등 주민생활 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그 동안 마실은 부산은행의 지원으로 매축지 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부산대학교병원과 호흡기 건강검진, 주민 건강실태 조사를 진행했고, 부산소방안전본부와 119 안전하우스 지원 사업 등도 실시했다.
 
또한 주민생활 편의를 위해 전기 안전점검 및 수리, 지붕 보수 활동과 독서 프로그램, 주민대학 운영, 웃음치료 레크리에이션, 청소년 자원봉사단 및 초등학교 영어교실 운영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마실의 이러한 활동과 성과는 마을재생사업의 성공 모델로 알려져 지난해 10월 '한국사회복지행정학회'에 사례가 발표 되었고 국토해양부가 시행하는 '새뜰마을 사업'의 모범 모델로 소개되기도 했다. 
 
이러한 성과에 부산은행은 올해에도 마실에 1억원을 추가 지원해 매축지 마을 재생과 문화마을 조성 등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전국 최초로 시도되는 민간 기업의 마을재생사업으로 우리 이웃들의 삶의 질이 점차 개선되는 모습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올해도 추가로 지원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마을관리사무소 마실'이 자리잡은 부산 동구 범일 5동의 매축지 마을은 일제 강점기 시절 해안을 매립해 만든 땅으로 일본군이 이곳에 막사를 짓고 말을 키우는 축사로 이용하면서 형성됐다. 
 
한국전쟁 이후에는 피란민들과 노동자들이 모여 살며 부산의 근현대사를 함께한 마을이지만 1990년대 이후부터 지역에서 가장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전락해 부산에서 가장 발전이 더딘 '일명 시간이 멈춘 마을'로 불리고 있다. 
 
부산은행 임직원들이 매축지 마을 재생사업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산은행
 
윤석진 기자 ddagu@etomato.com
 
  • 윤석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