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코스피 2030선 급등…삼성전자 연일 최고가

코스피 39.18p 상승…삼성전자, 장중 180만원 돌파

2016-12-08 16:59

조회수 : 2,7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기자] 코스피가 기관의 대규모 매수에 힘입어 단번에 2030선으로 뛰어올랐다. 삼성전자(005930)는 장중 180만원을 돌파하는 등 연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의 주가상승 추세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8일 코스피는 39.18p(1.97%) 상승한 2031.07p로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2030선을 회복한 것은 지난 10월 25일 2037.17 이후 처음이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38억원, 6589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했으며, 개인은 6525억원 규모의 순매도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모든 업종이 오른 가운데 철강금속(3.49%), 운송장비(3.29%), 의료정밀(2.90%) 등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삼성전자는 전거래일보다 1만8000원(1.02%) 상승한 179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그 외 현대차(005380)(4.03%), NAVER(035420)(7.20%), POSCO(005490)(6.08%), 한국전력(015760)(1.14%), 아모레퍼시픽(090430)(1.28%)은 상승세를 보였으며, 삼성물산(000830)(-1.54%), 한미약품(128940)(-2.09%)은 하락했다. 
 
삼성전자가 8일 장중 한때 180만원을 넘는 등 연일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달 중순 150만원대였던 삼성전자 주가는 지난달 29일 개최된 이사회에서 그룹 지배구조 개편 방향 및 주주환원 방안을 발표한 이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6일부터 3거래일 연속 최고가를 경신했으며, 8일 한때 180만1000원까지 상승하면서 사상 최초로 180만원선을 넘기도 했다. 
 
최도연 교보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삼성전자가 글로벌 기업 대비 저평가를 받았던 이유는 모호하고 약한 주주환원 정책이었는데 최근 발표로 상당 부분 해소됐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으로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로 증권사들은 200만원 안팎 수준의 목표주가를 제시했다. SK증권(001510)이 225만원으로 가장 높은 목표주가를 제시했고, 유진투자증권(001200)(210만원), 대신증권(003540)(208만원), 메리츠종금증권(008560)(207만원), 현대증권(205만원)도 200만원을 넘었다. 
 
삼성증권(016360)도 목표주가가 200만원이었으며, 신영증권(001720)은 197만원, 하나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005940), 키움증권(039490), IBK투자증권은 195만원을 제시했다. HMC투자증권(001500)은 183만원으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세철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4분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8조4000억원, 내년에는 35조5000억원으로 예상한다”면서 “반도체 부문은 DRAM 및 NAND 가격 상승이 지속되면서 내년 하반기 부터는 분기별 영업이익 5조원 시대가 시작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