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해곤

산업부 내년 R&D 지원 예산 3.3조원…스마트카·로봇 등 신산업에 투자

올해 대비 3.1% 감소…신성장동력 분야는 2.5% 증액

2016-12-13 15:47

조회수 : 1,3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세종=뉴스토마토 이해곤기자]내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연구개발(R&D) 지원 규모가 3조3382억원으로 결정됐다. 전체 지원액은 줄었지만 스마트카와 로봇, 반도체 등 유망 신산업에 대한 투자는 확대 됐다.
 
13일 산업부는 '2017년도 산업기술혁신사업 통합 시행계획'을 14일부터 공고한다고 밝혔다. 내년 지원규모는 올해보다 3.1% 감액된 3조3382억원으로 전체 국가 R%D 지원규모의 17.2% 수준이다. 
 
산업부의 전체 지원규모는 올해보다 감소했지만 신성장동력 분야에 대한 투자는 확대 됐다. 산업부는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신성장동력분야에 올해보다 2.5% 증가한 3조587억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마트카와 로봇, 반도체 등 유망 신산업 분야 주요 사업 예산은 올해 1476억원에서 641억원(43.4%) 늘어난 2117억원, 신기후체제에 대응하기 위한 에너지신산업 분야 예산은 올해 2284억원에서 148억원(6.5%) 늘어난 2432억원으로 배정됐다.
 
제조업 소프트파워 분야 관련 예산은 868억원에서 977억원으로, 무인항공기 등 성장 유망 산업을 위한 관련 예산은 6개 사업에서 1007억원이 신규로 편성됐다. 
 
반면 장비구입형 기반구축 예산은 올해보다 1311억원 줄어든 4365억원으로 확정됐다. 산업부는 "전국적으로 구축된 장비구입형 기반구축 사업 중심으로 강도높은 구조조정 노력을 했다"며 "올해 기금계획 변경 등과 기초·원천연구 비중 확대 등 정부 예산편성 기조에 따라 예산이 감액됐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는 올해부터 R&D 제도가 대폭 개선돼 사업의 효과와 투자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도개선 주요 내용은 연구자 이력관리제 및 책임평가제 도입, 경쟁형 R&D방식 확대, 수행과제 총량제 완화, 혁신바우처 확대 등으로 산업부는 제도개선 내용과 해당사업의 상세내용을 내년 1월 '부처 합동설명회'를 통해 알려줄 계획이다.
 
내년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연구개발(R&D)지원 예산은 3조3382억원으로 스마트카와 로봇 등 신산업에 중점 투자가 이뤄질 전망이다. 사진/뉴시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