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국민 노후준비, 정부가 직접 챙긴다

'제1차 기본계획' 심의·확정…여가 등 비재무 분야까지 서비스 확대

2016-12-29 15:04

조회수 : 1,6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세종=뉴스토마토 김지영기자]정부가 고령화 시대에 대비해 전 국민의 노후준비를 지원한다.
 
보건복지부는 국민의 빈곤·질병·무위·고독 등 노후 4()를 예방하고, 미리 노후를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1(2016~2000) 노후준비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말 제정된 노후준비 지원법에 따라 마련된 이번 계획은 연구용역 및 유관기관 협의 등을 거쳐 이날 국가노후준비위원회(위원장 보건복지부 차관)에서 심의·확정됐다.
 
이번 계획은 재무뿐 아니라 건강, 여가, 대인관계 등 비재무 분야까지 서비스를 확대하고, 관계기관 연계 및 사후관리 서비스를 추가하도록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인력 및 정보 시스템과 지역 기반의 관련기관 연계체계 구축 등 서비스 공급 여건을 확충하고, 노후준비 관련 각종 정책들의 효과를 제고하기 위한 정책적 기반 강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특히 정부는 베이비부머를 우선적인 대상으로 해 이들이 본격적으로 은퇴하기 이전에 최소 1회 이상의 노후준비 진단·상담·교육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노인들이 더 오래 일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정년연장, 중고령층 고용 확대 방안 등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계획은 노후준비서비스 활성화 방안’, ‘노후준비 관련 정책적 기반 강화두 부분으로 나뉜다.
 
노후준비서비스 활성화 방안은 재무·건강·여가·대인관계에 걸친 종합적 노후준비 서비스 믿을 수 있는 고객 맞춤형 노후준비 서비스 정책수단 구축 노후준비 서비스의 내·외적 여건 확충 및 강화 노후준비 홍보 활성화 및 노후준비 서비스 참여 확산 등 4개 영역의 과제로 구성됐다.
 
더불어 노후준비 관련 정책적 기반 강화는 중장년 및 노인 일자리 지원 확대 유연·안정적 노후소득 보장체계 구축 거주지역 중심의 건강한 노후생활 기반 마련 여가활동 및 가족관계 프로그램 활성화 등 4개 영역의 과제로 꾸려졌다.
 
국가노후준비위원회 위원장인 방문규 복지부 차관은 국민들이 길어진 노후를 안정적이고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국가차원에서 처음으로 종합적 지원체계를 마련한 것이라며 국민들이 주기적으로 건강검진을 하듯이 정기적으로 본인의 노후준비 수준을 진단하고 미리 대비할 수 있도록 노후준비서비스를 강화하고 제도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인의 날인 지난 10월 2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한 어르신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김지영 기자 jiyeong8506@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