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중국 휩쓴 AI 인체감염, 발생지 방문 시 유의해야"

질병관리본부, 작년 10월 이후 140명 감염·37명 사망

2017-01-18 12:00

조회수 : 2,3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세종=뉴스토마토 김지영기자]질병관리본부는 중국에서 H7N9형 조류인플루엔자(AI) 인체감염 사례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중국 현지 여행 시 가금류와 접촉을 피하고 손 씻기 등 예방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1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H7N9AI는 현재 국내 조류에서 유행중인 H5N6형과는 다르며, 국내에서는 대규모 유행이나 인체감염 사례는 없었다. 그러나 중국내 AI(H7N9) 인체감염 사례는 최근 급증하는 양상을 보여, 지난해 10월 이후 총 140(사망 37)이 발생했다. 발생지역은 장쑤성(58), 저장성(23), 광둥성(22), 안후이성(14), 장시성(7), 푸젠성(4), 구이저우성·후난성(3), 산둥성(2), 상하이·쓰촨성·허베이성·후베이성(1) 등이다.
 
중국은 AI(H7N9) 인체감염 사례가 2013년 처음 발생한 이후 매년 10월에서 그 다음해 4월까지 계절적으로 유행하고 있어 당분간 인체감염 사례 발생이 지속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외교부와 협조해 중국 여행객을 대상으로 출국 시 AI 인체감염 예방 및 주의 안내 SMS 문자 홍보를 시행 중에 있으며, 중국 AI 오염지역 입국자에 대해서는 입국장게이트 발열감시 및 건강상태질문서를 징구하고 있다. AI 인체감염 발생현황에 따라 중국내 오염지역을 주기적으로 지정하고, 홈페이지를 통해 오염지역에 대해 안내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설 연휴 등에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여행 전 질병관리본부 모바일 사이트 및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여행목적지의 감염병 정보를 확인하고, 입국 시 오염지역 방문 여부를 확인해 건강상태질문서를 작성하여 검역관에게 제출할 것을 주문했다. 또 중국에서 가금류 접촉 후 10일 이내 발열 및 호흡기 유증상 발현 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연락할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에서 H7N9형 조류인플루엔자(AI) 인체감염사례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중국 현지 여행 시 가금류와의 접촉을 피하고 손 씻기 등 예방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뉴시스
 
세종=김지영 기자 jiyeong8506@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