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영택

조선 3사, 어둠의 터널 빠져 나와 빛 보나?

현대중 '광탄운반선', 삼성중 '천연가스설비' 수주 임박

2017-02-13 06:00

조회수 : 6,14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 몇 년간 극심한 침체를 겪어온 국내 조선 빅3가 올해 들어 신조 발주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훈풍이 불고 있다. 일각에선 올해 국내 조선 빅3가 침체의 긴 터널을 빠져 나오는 모멘텀이 되는 해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009540), 대우조선해양(042660), 삼성중공업(010140) 등 이른바 조선 빅3는 최근 올해 첫 수주를 따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5일 글로벌 오일메이저인 BP가 발주한 ‘매드독Ⅱ 프로젝트’의 부유식 해양 생산설비(FPU)를 1조5000억원에 수주했다. 삼성중공업은 1년6개월만의 해양플랜트 수주로 국내 조선업계의 올해 첫 수주다. 이번에 수주한 해양플랜트는 일일 원유 11만 배럴과 2500만 입방피트(ft³)의 천연가스를 생산할 수 있는 초대형 설비다. 자체 중량만 5만8000여톤에 달한다.
 
특히 삼성중공업은 ENI사가 발주하는 모잠비크 ‘코랄 프로젝트’에 부유식액화 천연가스 설비(FLNG) 납품 추가 계약 체결도 앞두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프랑스 테크닙, 일본 JGC 등과 함께 컨소시엄으로 수주에 참여한다. 삼성중공업의 수주금액은 약 3조원에 달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입찰 초기부터 원가와 계약구조 등 리스크를 철저히 검증했기 때문에 적정수익성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통을 이어받은 것은 현대중공업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말 탱커선사인 DHT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을 수주했다. 수주금액은 1940억원 안팎으로 점쳐진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노르웨이 호그 LNG사로부터 부유식 가스 저장(FSRU) 1척을 수주했지만 이는 지난해 실적에 반영됐다.
 
최근 폴라리스 쉬핑은 초대형 광탄운반선(VLOC) 10척을 발주할 계획인 가운데, 현대중공업이 유력할 것으로 외신인 트레이드윈즈가 보도했다. 또 홍콩의 브라이트오일은 초대형 원유운반선 총 6척을 발주할 것으로 전해졌고, 현대중공업이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 ‘front runner’라고 언급했다.
 
대우조선해양 역시 최근 2600억원 규모의 부유식 LNG 저장 설비 1척에 대한 수주 계약 가능성이 커졌다. 대우조선해양은 미국 에너지업체인 엑셀러레이트에너지와 17만3400㎥ 규모의 LNG-FSRU에 대한 건조의향서(LOI)를 체결했다.
 
특히 계약 규모는 시장 상황에 따라 비슷한 조건에 6척을 추가로 수주하는 옵션이 포함돼 최대 1조8200억원으로 늘어날 수 있다. 전세계 선박발주 시장도 점차 회복세를 보이는 상황이다. 스위스 캐피탈이 운용하는 ‘플로팅 스틸 펀드’는 최근 그리스 차코스와 손을 잡고 5억달러 규모의 벌크선을 발주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해운 전문 리서치기관인 영국의 클락슨은 올해 물동량이 3.8% 증가하고, 선대는 2.7%~3.8% 증가하면서 조선 업황이 회복 기조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양형모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최대 해운사인 머스크는 지난해 4분기 수요가 4% 늘어 선대 증가율은 2%에 그쳤다”고 말해 선박 공급과잉이 해소될 기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1월 선박 해체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올해 변곡점에 있다”고 말했다.
 
 
지난 몇 년간 극심한 침체를 겪어온 국내 조선 빅3가 최근 신조 발주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훈풍이 불고 있다. 사진은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도크에서 선박이 건조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김영택 기자 ykim98@etomato.com
  • 김영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