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경찰, 헌재 판결 10일 '갑호 비상' 경계수위 최고조

이철성 경찰청장 9일 전국 경찰지휘부 화상회의

2017-03-09 14:29

조회수 : 2,7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기자]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가 예정된 10일, 결과에 불복한 이들의 과격행동이 우려되면서 경찰이 경계수위를 최고조로 높였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9일 전국 경찰지휘부 화상회의에서 “과격 폭력행위와 집단행동, 주요 인사 신변 위협 등 심각한 법질서 침해가 예견되는 상황”이라며 “경기침체, 안보불안 등 어려운 대내외 여건도 겹쳐 국민 불안이 크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서울지역에 을(乙)호 비상을, 다른 지역에는 경계강화를 발령했다. 을호 비상은 갑(甲)-을-병(丙)호-경계강화로 이어지는 비상령 중 2번째로 수위가 높은 단계다. 선고 당일인 10일에는 서울지역에 최상위 경계태세인 갑호 비상을, 다른 지역에는 을호 비상을 발령한다. 갑호 상황에서는 전 지휘관과 참모가 사무실 또는 상황 관련 위치를 벗어날 수 없고, 연가를 중지하고 가용 경찰력을 100% 동원한다. 선고 이후 첫 주말인 11일부터는 9일과 마찬가지로 서울지역에 을호 비상, 다른 지역에 경계강화가 발령된다.
 
이 청장은 “청와대, 헌법재판소, 국회 등 주요 시설에도 충분한 경찰력을 배치해 빈틈없는 방호태세를 구축하고, 헌법재판관 등 주요 인사의 신변 위해는 법치주의에 대한 도전으로 간주해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헌재 판결을 방해하거나 결정에 불복하는 불법 폭력행위에는 더욱 엄정히 대처하라”며 “차량 돌진, 시설 난입, 분신, 자해 등 가능한 모든 상황에 대비해 긴장의 끈을 놓지 말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사회적 혼란을 야기하는 가짜뉴스 등 온라인 유언비어·괴담은 신속하게 내·수사하고 범죄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가시적인 치안활동을 전개해 범죄 분위기를 사전에 차단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청장은 “국민이 나라의 장래를 걱정하는 엄중한 상황에서 공직자의 본분에 어긋나거나 정치적 오해를 받을 수 있는 언행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며 “14만 경찰이 혼연일체로 주어진 책무를 성실히 수행한다면 지금의 어려움도 능히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성 경찰청장이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사진/경찰청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