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원수경

혼밥, 어렵지 않아요

'초간편'부터 '프리미엄'까지 혼밥상품 대해부

2017-03-23 16:54

조회수 : 2,0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혼자가 편해서, (슬프지만) 경제적 여건이 되지 않아서 '1인가구'나 '나홀로족'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가구 4집 중 1집이 '1인가구'라고 합니다. 혼밥, 혼술, 혼영(혼자 영화보기), 혼행(혼자 여행가기) 중 1인가구의 피할 수 없는 숙명은 역시 '혼밥'이 아닐까 합니다. 혼자 살지 않더라도 사람에 치이고 일에 치이다보면 혼밥이 단비같을 때가 있기 마련이죠. 
 
유통가에서는 몇년 전부터 혼밥족을 겨냥한 상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여기에서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는데요, 과거에는 '편리함'을 강조한 혼밥 상품이 많았다면 이제는 '프리미엄'을 표방하는 상품이 늘고 있습니다. 유명 맛집의 비법을 전수받은 편의점 도시락부터, 10분만에 근사한 요리르 뚝딱 해낼 수 있도록 하는 O2O 서비스까지 다양한 상품이 혼밥족의 밥상을 점령 중입니다. 
 
편의점이 곧 내 식탁이요
혼밥족의 성지는 역시 편의점이죠. 24시간 불을 밝히는 전국 3만곳의 편의점은 다양한 먹거리로 혼밥족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GS25는 오는 24일부터 동부이촌동의 함박스테이크 맛집 '하찌방가이'의 비법을 담은 '유어스 함박스테이크'를 선보인다고 합니다. 가격은 단돈 3900원! 맛집의 비법을 전수받았다는 점 외에도 눈에 띄는 점은 '포장'입니다. 보통 간편식은 가열처리해서 유통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 상품은 '초고압처리'를 했습니다. 
 
초고압처리는 조리된 식품에 열을 가하거나 보존제를 추가하지 않고 높은 압력으로 미생물을 비활성화 시키는 방법입니다. 조리식품을 가열살균하면 단백질과 지방이 분리돼고 야채나 부재료의 식감과 맛, 영양 등이 줄어드는 단점이 있는데 초고압처리를 하면 맛과 영양소를 조리 시점 상태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같은 방식으로 만든 도시락으로는 '유어스 서울불고기'도 있습니다. 
 
 
 
 
 
찌개가 땡길 때에도 이제는 편의점에 가면 됩니다.  GS25는 친환경 즉석조리용기를 사용해 별도의 냄비가 필요 없이 포장 용기에 그대로 가스레인지에 끓이면 훌륭한 요리가 완성되는 직화냄비상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모든 재료가 세척부터 컷팅까지 완료되어 있어 물만 부어 끓이면 맛있는 찌개가 완성됩니다. 메뉴는 부대찌개와 김치오모리찌개, 어묵탕, 라볶이 등이 있습니다. 
 
 
CU는 최근 편의점 도시락의 제왕 백종원과 손잡고 두번째 간편식을 선보였습니다. 콘셉트는 육해공. 돼지고기, 주꾸미, 닭고기 등 육해공 대표 식재료로 만든 반찬을 담았습니다. 도시락의 경우 무려 2단 도시락입니다. 1단에는 신동진미로 만든 햅쌀밥이 있고 2단에 각종 반찬이 푸짐하게 담겨있습니다. 육, 해, 공 반찬 이외에도 계란말이와 햄, 시금치무침, 어묵볶음 등이 담겨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도시락보다 더 눈이 간 상품은 '고기쌈김밥'입니다. 달콤한 간장불고기와 매콤한 곱창불고기 2가지 종류로 나왔는데요, 각각 치즈를 넣은 전주비빔 꼬마김밥과 고소한 간장꼬마김밥을 더해 맛의 밸런스를 잡았다고 하네요. 
 
 
 
 
 
1인가구의 요리는 더 편하게
 
근사한 요리가 먹고싶을 때에도 이제는 10분만 투자하면 됩니다. 롯데닷컴은 최근 '10분 집밥'을 모토로 내건 '굿잇츠'의 상품을 론칭했습니다. 굿잇츠는 '우리를 통하면 준비부터 완성까지 10분이면 가능하다'고 말하고 있는데요, 조리 단계별로 필요한 메뉴를 미리 손질해서 개별포장해줘 요리초보와 주부구단 모두가 10분안에 요리를 뚝딱 완성할 수 있다고 합니다. 
 
굿잇츠의 추천메뉴를 살펴볼까요. 쫄깃한 식감에 불맛이 더해진 소고기 토시살과 영양 가득한 버슷구이와 야채로 만든 '촵촵 스테이크 덥밥'(610g·1만6300원), 마늘향을 입힌 올리브오일, 새오, 페퍼론치노로 만든 스페인요리 '감바스 알 아히요'(320g·9600원), 매콤하고 탱글탱글한 식감의 낙지를 후라이팬에 넣어 볶기만 하면 되는 '매운낙지덮밥'(600g·1만1300원), 기름이 두번 튀겨 겉은 바삭하고 새우살은 탱글한 '광둥칠리새우'(360g·1만3500원) 등이 있습니다. 가격은 편의점 간편식에 비해서는 조금 비싸지만, 메뉴를 생각한다면 가성비는 나쁘지 않아 보입니다.  
 
 
 
 
  • 원수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