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이 사진기자는 ‘본업’보다 ‘생명’이 먼저였다

시리아 저널리스트, 처참한 테러 현장서 아이들 구해

2017-04-19 14:31

조회수 : 1,2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기자 겸 활동가인 아브드 알카데르 하바크가 지난 15일(현지시간) 시리아 알레포 인근 자폭테러 현장에서 부상한 아이를 안고 앰뷸런스를 향해 뛰고 있다. 작은 사진은 하바크가 처참하게 숨진 또 다른 아이를 보고 무릎을 꿇은 채 눈물 흘리는 모습. CNN 캡처
 
터키 해변에서 작은 주검으로 발견된 세 살 배기 시리아 난민 아일란 쿠르디. 시리아 알레포에서 공습에 무너진 건물에 매몰됐다 구조된 뒤 피와 먼지로 범벅된 채로 앰뷸런스에 앉아 있던 여섯 살 소년 옴란 다크니시. 두 아이의 모습은 시리아 내전의 참상을 지구촌에 알리며 시리아를 향한 세계의 움직임을 바꿔 놨다.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 시리아 내전의 참상 한복판에서 또 하나의 사진이 전 세계에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 속 주인공은 사진기자 겸 활동가인 아브드 알카데르 하바크. 그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시리아 알레포 인근에서 피난민 버스 호송 행렬을 겨냥한 자폭 테러 현장에 있었다. 



원문보기





앞의 기사를 보니까 종군기자인 케빈 카터의 ‘소녀 노리는 독수리’가 생각납니다. 바로 아래 그림인데 너무나 유명해서 잘들 아시죠? 1994년 퓰리쳐상 수상작이기도 하지만, 기자의 생명윤리를 얘기할 때 반드시 언급되기 때문입니다. 앞의 기사 제목도 같은 시각에서 붙여진 것 같습니다.

카터의 이 사진에는 아래 글이 꼬리표로 붙어다닙니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뒤 일부에서 촬영보다 먼저 소녀를 도왔어야 했다는 비판이 일었다. 결국 케빈 카터(Kevin Carter)는 수상 3개월 뒤인 1994년 7월 28일에 친구와 가족 앞으로 쓴 편지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33살의 젊은 나이에…"

하지만 팩트는 아닙니다. 다시 말 해 카터가 자살한 것은 맞지만 "촬영보다 먼저 소녀를 도왔어야 했다는 비판" 때문에 자살한 것은 아닙니다. 다른 이유가 있었습니다.

제가 얘기해드리기 보다는 한겨레 곽윤섭 선배의 글 '다시 케빈 카터를 위한 변명'을 직접 읽어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아래와 같이 소개해드립니다.



다시 케빈 카터를 위한 변명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