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2017강세장 전문가에게 듣는다)①센터장들 "골디락스장, 글로벌 경기 회복세에 올라탔다"

2017-06-12 16:08

조회수 : 42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구용욱 미래에셋대우 "교역량 증가, 수출기업에 호재"

이창목 NH투자증권 "배당, 글로벌 평균돼도 3000P 가능"

김영준 교보증권 "달러약세, 이머징 수익률 개선중"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부채 생산성 높이는 시장, 불마켓 촉진"
 
 
 
[뉴스토마토 김보선·김재홍·권준상 기자] 코스피가 2분기 들어 사상최고치 행진을 이어가며 2400포인트까지 20포인트만을 남겨뒀다. 지난 1993~1995년과 2004~2007년은 이른바 '가치주 장세',  '중국 관련 랠리'였다. 바통을 이은 2017년 강세장을 전문가들은 과열되지도 침체되지도 않은 이상적 상태에 근거한 '골디락스장세', 철저히 기업 실적 개선에 근거한 '실적 레벨업장세' 등으로 정의했다. 
 
하반기에도 이같은 강세장 기조는 유지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주가 상승의 가장 기본이 되는 상장기업들의 실적이 뚜렷하게 턴어라운드 중이며, 글로벌 경기 회복세에 맞춰 교역량이 증가할 뿐 아니라 투자 확대로 기업들이 덩치를 키우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하반기 지수대 상단은 2400~2600으로 제시하면서, 지수보다 중요한 것은 현재의 강세장이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른 이상적 흐름이라는 점이라고 했다. 코스피 대비 열세였던 코스닥 역시 정책적 수혜 기대감에 부푼 가운데, 정책 수혜에 대한 시각은 센터별로 엇갈렸다.
 
<뉴스토마토>는 12일 구용욱 미래에셋대우 센터장, 이창목 NH투자증권 센터장, 김영준 교보증권 센터장,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센터장을 만나 2017년 강세장의 특징과 전망, 하반기 투자전략에 대해 인터뷰하고, 그 내용을 지상좌담 형식으로 구성했다. 
 



사진/김이향 기자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