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강명연

unsaid@etomato.com

고민하겠습니다
비정규

2017-06-19 05:46

조회수 : 2,4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그동안 기아차를 비롯한 대공장 정규직 노조는 노동시장의 임금격차 해소 등 사회적 책임을 무시한 채 자신의 임금 인상만을 위해 싸우는 ‘귀족노조’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노동조건의 유지와 향상’이라는 노조의 존재 이유를 생각한다면, 조합원 임금 인상을 위해 회사와 싸우는 것을 비판할 수는 없다. 그러나 기아차지부가 이른바 ‘민주노조’라면 자신보다 어려운 처지에 있는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연대하고 함께 싸워야 한다는 원칙을 잊어서는 안 된다. 기아차 ‘내’의 노조가 될 것인지, 기아차 ‘(주)’의 노조가 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은 ‘건너선 안 될 강’을 건너느냐 마느냐를 결정하는 것과 같다.


작년 법원의 복수노조 인정으로 1사1노조 원칙이 깨지고 있는데, 귀족노조라는 오명을 쓴 이들의 이기주의 때문이라는 것을 부정하기 힘들다. 상생협약 등을 내세우면서 땜질 대안을 내놓고 있는거같은데, 최소한의 원칙이 무너지는 일은 없어야 하지 않을까.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