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접시 오를 뻔한 132년 된 바닷가재…대서양 방생(서울신문)

2017-06-20 16:36

조회수 : 1,19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서울신문 나우뉴스]

 
무려 132년을 살던 바닷가재가 주방이 아닌 바다에서 새로운 삶을 살 수 있게 됐다.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UPI통신 등 외신은 뉴욕주 롱아일랜드 햄스테드시 레스토랑에 살던 바닷가재가 극적으로 방생됐다고 보도했다.

무게가 10kg에 육박하는 이 바닷가재는 132년이라는 믿기 힘든 생을 이어온 것으로 추정된다. 보통 바닷가재는 15년 정도 사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종에 따라 100년을 훌쩍 넘게 살기도 한다.

이번에 방생된 바닷가재의 이름은 루이(Louie). 100세 장수노인도 '어르신' 하고 부를 나이의 루이는 놀랍게도 20년 이상을 바다가 아닌 레스토랑 수족관에서 살았다. 이렇게 지상에서도 장수한 루이에게 최대 위기가 닥친 것은 얼마 전이었다. 원문보기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