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국정원 여론조작', MB수사 불가피할 듯

국정원은 전·현직 직원만 조사…검찰, 청와대 인사 등 조사결과 주목

2017-08-17 10:39

조회수 : 1,6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2008년 5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가 중국 순방을 떠나기 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환송나온 원세훈 당시 행정안전부 장관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은 류우익 당시 대통령실장.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검찰이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국가정보원 '민간인 댓글 부대'에 관한 수사에 사실상 착수한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검찰은 지난 14일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TF로부터 '민간인 댓글 부대'에 관한 자료를 넘겨받은 뒤 15일 광복절 휴일에도 자료 분석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고검검사급 인사가 오는 17일자로 단행되기 때문에 아직 전담 수사팀은 구성되지 않았다. 그러나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진재선)를 중심으로, 자료 분석 등 기초적인 수사에 이미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