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검찰, '댓글부대' 팀장 자택 등 30곳 압수수색(종합)

양지원·MB 지지단체 포함…회계장부 등 증거물 확보

2017-08-24 14:36

조회수 : 1,51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검찰이 ‘대선 여론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국가정보원 사이버 외곽팀장 자택 등을 전방위적으로 압수수색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의 수사의뢰 2일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성훈)는 23일 오전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국정원 사이버 외곽팀장 김모씨 자택과 관련 사무실 30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김씨를 포함한 외곽팀장 20여명의 자택과 함께 국정원 퇴직자 단체인 양지회와 늘푸른희망연대, 한국자유연합, 민생경제정책연구소 등 보수성향 시민단체들도 포함됐다. 당초 알려졌던 국정원은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
 
검찰은 이날 여론조작 댓글부대 현황, 활동지시 및 보고체계 등과 관련된 이메일과 PC하드디스크, 휴대전화 등을 압수했다. 댓글부대에게 지급된 자금을 추적할 수 있는 회계자료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압수수색에서 주목되는 것은 늘푸른희망연대, 한국자유연합, 민생경제정책연구소 등 시민단체가 대상으로 포함됐다는 것이다. 이들 단체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이거나 팬클럽 출신 간부들이 활동을 주도해왔다. 대선 전 여론조작에 양지회 같은 국정원 관련 조직 외에 이 전 대통령 지지단체들이 대거 동원 됐다는 것은 이 전 대통령과 국정원의 여론조작 활동이 무관하지 않음을 뒷받침하는 단서가 될 수 있다.
 
계좌추적을 위한 회계장부 등을 압수수색한 것도 의미가 있어 보인다. 2012년 대선 전 ‘국정원 댓글부대원’으로 활동했다고 공개 자백한 동화작가 송명훈씨에 따르면, 국정원 댓글조작은 국정원 직원과 일선 댓글부대원 사이에는 소개책과 연락책으로 1~3명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송씨가 공개 자백에서 사건이 불거진 뒤 이른바 ‘댓글알바’ 당시 가지고 있던 계좌와 (이메일)계정 자료 들을 국정원 TF 등에 제출했다고 밝힌 바 있어, 검찰이 수고비용으로 지급된 자금을 추적 중인 것으로 해석된다. 계좌 추적을 통해 자금흐름을 잡아내고 자금원을 찾아낼 경우 ‘대선 전 여론조작’의 배후에 대한 실체가 더 선명히 드러날 수 있다.
 
자금원이 국정원일 경우, 공직선거법 위반과 국정원법 위반혐의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횡령 또는 배임 혐의로 추가 기소될 수 있다. 국정원 예산은 공금인 만큼 국정원의 합법적 활동을 위해 쓰여져야 하는데, 대선 전 여론조작을 국정원의 합법적 행위로 보기는 어렵다는 것이 국정원이나 법조계 지적이다.
 
검찰은 이날 압수한 증거자료들을 분석한 뒤 수사선상에 오른 국정원 사이버 외곽팀장들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지회' 사무실에서 국가정보원 댓글부대와 관련해 검찰이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이 담긴 상자를 옮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