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지하

(올해 정부 업무 보고)스마트시티 2021년 입주 목표…자율주행차, 국민체감 행사 준비

국토조사등에 드론 우선 활용…시공로봇등 건설자동화 추진

2018-01-24 16:22

조회수 : 2,8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정부가 4차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드론을 국가 핵심 선도사업으로 정하고 정책역량을 집중한다.
 
24일 국토교통부는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4차산업혁명과 혁신성장' 정부 업무보고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국토교통 혁신성장 추진계획'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우선 새롭게 조성되는 신도시와 기존 도시의 다양한 특성을 고려한 스마트시티 조성을 추진한다. 미래 신기술이 집약될 국가 시범도시는 오는 2021년 입주가 목표다. 연내 사업지구 선정 등 본격 추진을 위해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스마트시티 특위를 구성했으며 현재 구체적 방안을 마련 중이다.
 
기존 도시 4곳은 지역 특색에 맞는 특화계획 수립을 지원할 수 있도록 맞춤형 확산사업을 진행한다. 노후 도심 4곳에 대해서도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한 '스마트시티형 도시재생'을 지원해 생활환경을 실질적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자율주행차와 드론 산업 육성 방안도 공개했다. 자율주행차는 선진국과 같은 수준인 2020년 레벨3 자율주행차 상용화 및 2022년 완전자율주행 기반 마련이 목표다. 기술개발과 인프라 구축, 국민체감 행사, 제도 정비 등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드론 산업은 올해가 아직 태동기인 점을 감안해 공공분야가 선도적으로 드론 수요를 발굴하고 시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국토조사·시설물진단·소방 등 분야에서 2021년까지 약 3700대의 수요를 발굴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기존의 건설교통 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고 기술개발 및 신산업 생태계 조성에 적극 나선다. 3차원 설계, 가상시공, 시공로봇 등을 활용한 건설 자동화 기술을 개발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지능형 유지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국토공간이라는 그릇에 4차산업혁명과 혁신성장을 스마트하게 담아내겠다"며 "혁신성장을 통해 개인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것은 물론, 미래 대한민국의 새로운 먹거리 발굴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 추진계획 마련을 위한 당정협의에 참석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신지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