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서울시, 고용 탄탄한 금융기관에 2억원 지원

10명 이상 고용 유지하면 설비·교육 비용까지 보조

2018-03-15 13:57

조회수 : 2,92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가 여의도의 금융 중심지 기능을 강화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금융기관에 보조금을 지급한다.
 
서울시는 여의도에 창업·이전하는 금융기관으로부터 오는 27일까지 사업용 설비 자금, 고용 자금, 교육훈련 자금 지원을 신청받는다고 15일 밝혔다.
 
금융기관 보조금 지원 사업의 지급 규모는 2016년 최초로 시행할 때 총 1억3900만원, 지난해 2억500만원이며 올해는 2억1100만원이다.
 
금융기관이 내국인을 10명 이상 고용하면 보조금을 수령할 수 있다. 국내 금융기관의 경우 공고일 기준 5년 이내에 창업했을 때 자격이 생기며, 외국계 금융기관은 5년 이내에 지역본부와 지점을 신설 또는 이전하는 경우에 한해 신청할 수 있다.
 
사업용 설비 설치 자금은 총 설치 비용의 최대 10%까지 지급되며, 기관당 10억원 이내이고 거래소 및 지역본부는 25억원 이내다. 신규 고용 자금의 규모는 상시 인원 10명을 1명 초과할 때마다 50만원이며 6개월까지 최대 300만원이다. 한 기관이 최대로 지원받을 수 있는 액수는 2억원이다. 교육훈련 자금의 경우 금융기관 직원이 경영전문대학원과 금융전문대학원에서 교육받을 때 초과 인원 1명당 50만원씩 6개월까지, 기관당 최대 6000만원까지 지급된다.
 
서울시는 또 신용협동조합에게 1명당 50만원씩 6개월까지 최대 300만원의 신규고용자금을 지원한다. 신용협동조합이 고용자금을 보조받으려면 사회적기업 혹은 사회적 협동조합에 대한 연간 대출 실적이 200억원 이상이거나, 사회적 기업에게 제공한 대출금액이 총 대출금액의 20% 이상을 차지해야 한다.
 
서울시 금융기관 보조금 요건과 범위. 자료/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