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등기부 띄어봤는데, 밀려오는 건 ‘상대적 박탈감’

2018-04-10 18:12

조회수 : 1,58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20대 때만 하더라도 ‘부동산’은 내 관심사항이 아니었다. 

나도 그랬고 내 주변 친구도 그랬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 지금은 나를 비롯한 모두의 관심사항이 됐다. 

결혼을 앞둔 친구들은 하나같이 대화 주제로 ‘부동산’을 입에 올린다. 



말이 좋아 대화주제지 결국엔 기-승-전-‘집값’이다. 

올라도 너무 올라버렸다. 

그래서 결혼도 하기 전이지만 우리는 매순간 집값 앞에 좌절한다. 



특히, 지난 몇 년간 상승장을 탔던?(지금도 타고 앞으로도 탈거 같다) 서울은 두말할 필요 없다. 



그러던 중 우연히 부동산 기사 하나를 접했다. 

동탄신도시 아파트 수십 채가 경매로 넘어갔다는 내용이었다. 



한 투자자(혹은 투기꾼)가 몇 년 전 성행한 ‘갭 투자’로 그쪽 지역 아파트를 대량 사들였는데, 

결국 못 버티고 아파트가 경매로 넘어간 거다. 



갭 투자하면 항상 따라다니는 단어가 있다. 바로 ‘깡통주택’. 



순간 나도 지난해 집주인이 바뀌었다는 생각이 들면서 걱정이 앞섰다. 





내 직감이 맞다면 새로 바뀐 집주인은 인근 부동산 상승을 보고 들어온 투자자였다. 

내가 사는 곳 바로바로 옆(30m 떨어짐) 아파트는 이 동네 ‘대장주’로 꼽힌다. 



이 아파트 85㎡는 지난 3월 말 기준 7억1000만원에 거래됐다. 

내가 이 집에 들어올 당시(2016년 3월) 같은 평수 같은 층 기준 매매 거래가는 3억5000만원. 



2년 사이에 3억6000만원 올랐다. 그때 당시 전세-매매가 ‘갭 차이’가 1억이었으니 

수익률로 따지면 360%. (이런 게 진정한 갭투자지)



새 집주인도 그걸 알고 일찌감치 들어온 투자자였다. 

근데 아파트 옆 다가구주택을 왜 투자했는지는 지금도 의문이다.

나중에 재계약할 때 물어볼 생각이다. 



여하튼, 왠지 기존 보증금 제하고 나머지는 대출로 들어왔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거 금리도 오를텐데, 재수없게 이자 못내서 경매 넘어가는 거 아니야?”

(나야 선순위 임차인에 소액임차인이니깐 큰 상관없지만 혹시 모르니깐)

등기부를 때 봤다. 



예상밖에 결과였다. 

‘을구’가 없다. 깨끗하다. 



90년생이 소유한 다가구주택 등기부 을구. 사진/조용훈

90년생이 소유한 다가구주택 등기부 을구. 사진/조용훈 기자



여기서

놀라움 하나. 빚을 하나도 안 끼고 들어온 투자자라니... 

놀라움 둘. 소유자 주민번호 앞자리가 90.....-1..... 



순간, 근저당 잡힌게 없으니 경매 넘어갈 일은 없겠다는 '안도감'과 

한편에선 '상대적 박탈감'이 밀려왔다. 



"90년생이 월세 나오는 다가구주택 소유주라니"



녀석에게 한마디 해주고 싶다. 



“임마 부럽다!! 그리고 대출 안끼고 들어와줘서 고맙다!”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