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배성은

'EV 트렌드 코리아' 개막…코나·아이페이스 첫 선

르노삼성·테슬라·BMW·BYD 등도 출격

2018-04-12 17:54

조회수 : 2,5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배성은 기자] 전기자동차의 현재와 미래를 한 눈에 살필 수 있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8'이 12일 개막했다. 환경부가 주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서울 코엑스에서 오는 15일까지 열린다.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을 비롯해 재규어 I-PACE(아이페이스) 등이 첫 선을 보였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이 코나 일렉트릭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현대차는 12일 코나 일렉트릭을 국내 처음으로 공개했다. 지난 1월15일부터 한 달 동안 진행된 예약접수에서만 1만8000명 이상이 계약됐다. 올해 판매 목표량인 1만2000대를 이미 넘어섰다.
 
코나 일렉트릭은 모던과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으로 운영된다. 트림별로 64kWh 배터리(1회 충전 주행거리 406㎞)가 장착된 항속형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최대 출력 150kW(약 204마력)의 전용 모터가 장착되며, 항속형 모델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최대 406㎞다.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은 "한 번만 충전하면 서울과 대전 왕복은 물론, 서울역에서 부산역까지 갈 수 있다"며 "급속 충전기 이용시 54분이면 배터리 용량의 80% 충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가격은 64kWh 모델 기준 모던 4650만원, 프리미엄 4850만원이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더하면 모던과 프리미엄은 각각 2950만원, 3150만원가량에 구매 가능하다.
 
재규어 첫 전기차인 아이페이스. 사진/재규어
 
재규어는 순수 전기차 아이페이스를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1회 충전으로 최대 480km(국제표준시험방법) 주행가 능하며, 오는 9월 한국에 출시될 예정이다. 아이페이스는 최첨단 90kWh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최대 480km(국제표준시험방법 WLTP 기준)까지 주행 가능하다. 향후 확대 설치될 100kW DC 충전기를 사용할 경우 40분 만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현재 국내에 설치되어 있는 50kW 공공 급속 충전기를 사용하면 90분 만에 80%까지 충전이 된다. 전방 및 후방 차축에 35.5kg.m 토크의 성능을 갖춘 전기모터가 장착됐으며 최고 출력 400마력, 최대 토크 71kg.m, 제로백 4.8초를 자랑한다.
 
랜드로버 PHEV 모델인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P400e(왼쪽)과 뉴 레인지로버 P400e. 사진/랜드로버
 
랜드로버 브랜드 최초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인 뉴 레인지로버 P400e와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P400e도 모습을 드러냈다. 2.0리터 300마력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과 85kW 전기 모터의 조합으로 합산 출력 404마력, 최대 65.3kg.m의 토크를 발휘한다.
 
판매 예정 가격은 EV400 SE 1억1040만원, EV400 HSE 1억2470만원, EV400 퍼스트에디션 1억2800만원이다. 랜드로버의 뉴 레인지로버 P400e와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P400e 은 올해 말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뉴 레인지로버 PHEV 1억9000만원대,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PHEV 1억5000만원대다.
 
르노삼성자동차와 테슬라, BMW, BYD 등도 전기차 대표 모델을 전시했다. BMW는 i3 부분변경 모델과 PHEV 파워트레인을 장착한 플래그십 세단 740e M 스포츠 패키지, PHEV 스포츠카 BMW i8 등 다양한 친환경 모델을 선보였다.
 
배성은 기자 sebae@etomato.com
  • 배성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