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상윤

조현아·현민 사퇴 조치…"이미 늦었다" 지적도

2018-04-22 17:56

조회수 : 2,7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상윤 기자] 조양호 한진 회장은 22일 "조현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를 모든 직책에서 즉시 사퇴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이날 한진그룹 입장자료 '사과문'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대한항공에 대해서는 전문경영인 도입 요구에 부응하여 전문경영인 부회장직을 신설하여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를 보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저의 가족들과 관련된 문제로 국민 여러분과 대한항공 임직원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며 "대한항공 회장으로서, 또한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제 여식이 일으킨 미숙한 행동에 대하여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탄식했다. 이어 "모든 것이 저의 불찰이고, 저의 잘못"이라고 다시 한 번 사과했다. 또 "직접 마음의 상처를 입은 피해자 여러분들께도 머리 숙여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22일 조양호 한진 회장이 사과문을 내고 한진 총수일가의 일련의 일탈에 대해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사진/뉴시스
 
아울러 회사 내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재발 방지를 다짐했다. 그는 "차제에 한진 차원에서 이사회 중심의 경영을 강화하고, 특히 외부인사를 포함한 준법위원회를 구성해 유사 사태의 재발을 방지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정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조 회장은 "이번 사태를 통하여 상처를 입은 피해자와 임직원 및 국민 여러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대한항공과 한진은 환골탈태하여 변화된 모습으로 국민 여러분의 눈높이에 맞는 기업으로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물벼락 갑질에서 촉발한 조 회장 일가의 일탈은 명품 밀반입 등 관세법 위반 혐의로 비화됐다. 재계 안팎에서는 "조 회장의 조치가 너무 늦었다"며 "이미 되돌릴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지적도 높다.
 
신상윤 기자 newman@etomato.com
  • 신상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