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영택

문재인 대통령, 취임 1년 지지율 고공행진

2018-05-08 09:20

조회수 : 2,21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달 27일 9시30분경 판문점 남쪽에 도착해 화동의 환영을 받는 모습이 일산 킨텍스 프레스센터에서 방영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오는 10일이면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지 1년을 맞는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많은 일들이 벌어졌다. 

지난해 연말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핵실험으로 남북관계는 물론 북미관계까지 최악으로 치닫으면서 긴장감이 고조됐다. 

여기에 우리나라의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 정부의 보복 등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험난한 길이 펼쳐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전통악대와 호위기수, 호위무사와 함께 장방형을 이룬 채 판문점 자유의 집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일산 킨텍스 프레스센터에서 방영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하지만, 지난달 판문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지고, 비핵화 선언이라는 대반전에 국민들은 큰 감동을 받았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 역시 80%에 육박하면서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실제로 한국갤럽이 발표한 5월 첫째 주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83%가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부정적 평가는 8% 수준이라고 밝혔다.
지지율이 남녀노소, 보수와 진보할 것 없이 다양한 성별과 연령, 정치성향의 구분없이 높게 조사됐다는 점이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86%, 30대 89%, 40대 87%, 50대 80%, 60대+ 75%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더불어민주당 90%, 무당 69%, 바른미래당 61%, 자유한국당 40%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념성향 보수층에서의 긍정률 상승이 두드러졌다는 분석이다.
  
<한국일보>에서 문 대통령 취임 1주년을 맞아 발빠르게 지난 1년을 되짚어 봤는데, 정리가 잘 돼 있어 포스팅해봤다.

문재인 정부가 현재의 높은 지지율에 안주하지 말고, 남은 임기 국정에 최선을 다해 역사에 기억될 수 있길 바라본다.

아래는 기사 원문 ☞ http://v.media.daum.net/v/20180508070243104
  • 김영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