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서윤

sabiduria@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송영무 장관, "여성 행동거지" 발언에 "본의 아니게 오해 됐다" 사과

2018-07-09 20:29

조회수 : 3,56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송영무 국방장관이 9일 성폭력 책임을 피해 여성에게 전가하는 것으로 비춰져 논란이 된 자신의 발언에 대해 “본의가 아니게 오해가 된 것이 있어 부적절한 발언에 유감을 표한다”며 바로 사과했다.
 
송 장관은 이날 오후 늦게 국방부 기자실을 찾아 “여성들에 대한 행동거지라고 비춰질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제 불찰”이라면서 “회식 승인 제도를 훈령으로 만드는 것을 구상하는데 ‘여성들과의 회식을 금지한다’ 이런 게 규정에 들어가선 안 된다는 취지였다. 행동거지나 말을 조심해야 한다는 것은 규정에 들어가선 안 된다는 사례로 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오전 진행된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 이런 것들에 대해 조심해야 한다”고 언급한 데 따른 설명이다.
 
또 송 장관은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고 한 발언에 대해서도 “(큰 딸을 잃고) 딸 하나를 키우는데 부인이 노심초사하는 것을 말한 것이다. (아내가) 딸을 그렇게 기르더라고 예를 든 것”이라고 부연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지난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한 모습.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최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