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노회찬 의원 사망…빈소에 이어지는 추모 발길

김경수 경남지사 “안타깝고 슬픈 날”…일부 세력, 고인 폄훼 SNS

2018-07-24 14:00

조회수 : 1,5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연세대학교의료원 노동조합원들이 오늘(24일)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아온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어제(23일)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빈소에는 추모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의당은 물론 청와대와 각 정당도 큰 충격에 빠진 모습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소식을 접한 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정말 가슴이 아프고 비통한 그런 심정”이라며 “노 의원의 사망에 대해서 깊이 애도한다”고 말했습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존경하는 분을 잃었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정치가 허망하다는 생각마저 든다”고 밝혔습니다. 김 지사는 “할 수 있는 일이 별로 없다는 것이 더 힘들고 가슴 아프다. 안타깝고 슬픈 날”이라며 “하늘이 무너지는 아픔을 겪고 있을 가족들께 진심으로 위로를 드린다”고 했습니다.
 
유시민 작가가 어제(23일)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의 오늘(24일)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숙연한 분위기가 이어졌습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우리는 대한민국 진보정치의 ‘큰 별’을 잃었다”며 “고 노회찬 의원의 명복을 진심으로 빈다”고 말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참으로 황망할 따름이다. 솔직히 지금도 믿기지가 않는다”며 “바로 엊그제까지 미국 방문을 함께 하셨는데, 정말 가슴이 무너진다”고 했습니다. 진선미 원내수석부대표는 “어제 상황 때문에 마음을 추스르기가 어렵다”며 “이번 사건을 통해서 정치의 인간성이 회복되는 길을 우리가 찾아야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한다”고 전했습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3선 의원으로, 우리나라 노동·진보운동의 대표적 인물입니다. 촌철살인의 웅변으로, 서민을 위한 행보로 대중의 지지를 받은 진보 정치인입니다. 그는 경남 창원에서도 진보의 가치를 선명하게 보여줬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보수 논리를 가져다 붙인 세력 일부가 고인을 폄훼하는 내용을 SNS 등에 퍼뜨리는 것이 체크되고 있습니다.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사는 건지, 안타까운 존재들이라 생각합니다.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