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2018 국감)김성태 '청사집회'에 서울시청 ‘아수라장’

‘고용세습 엄중수사 촉구’ 기습 시위…경비들과 고성·몸싸움

2018-10-18 17:14

조회수 : 3,27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국정감사가 진행 중인 서울시청에서 예정에 없던 긴급 규탄대회를 열면서 청사 진입 과정에서 몸싸움이 벌어지고, 공공청사가 집회장소로 쓰이는 웃지못할 ‘촌극’이 빚어졌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8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에 대해 국정감사를 실시했다. 국정감사의 주요 이슈는 서울교통공사 직원들의 자녀 및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이었다.
 
점심식사를 마치고 오후 국정감사가 오후 2시부터 재개된 가운데 국회 국방위 소속인 김 원내대표는 오후 2시30분쯤 시의원·당직자들과 함께 확성기와 플래카드 등을 갖고 시청 청사 진입을 시도했다. 이에 맞춰 국감 중이던 한국당 의원 8명 중 7명이 김 원내대표 일행에 합류해 국감장을 비웠다.
 
서울시청 1층 로비는 법상 집회가 허용되지 않는 곳으로 청사 경비인력들이 정문, 후문, 쪽문 등을 폐쇄하며 이들의 진입을 막았다. 이 과정에서 김 원내대표와 국회의원들은 출입을 요구하며 언성을 높였고, 일부 문이 개방되면서 진입을 시도하는 당직자들과 이를 막는 경비인력들과의 몸싸움이 벌어졌다.
 
김 원내대표는 “국감에 방해되지 않게 20분만에 끝내고 갈테니 문을 열라”, “안그러면 사흘이고 나흘이고 여기 이 자리에 있겠다”, “박 시장 내려오라고 해라” 등을 박양숙 서울시 정무수석에게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청년일자리 탈취 고용세습 엄중수사 촉구’ 긴급 규탄대회를 갖기 위해 서울시청에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박용준기자
 
결국, 20~30분간 힘겨운 고성과 몸싸움이 오간 끝에 이들은 진입에 성공했고, 오후 3시쯤 청사 로비 한가운데서 ‘청년일자리 탈취 고용세습 엄중수사 촉구’ 긴급 규탄대회를 열었다. 긴급 규탄대회는 약 15~20분 진행됐으며 김 원내대표와 당직자들은 청사를 퇴장했다.
 
긴급 규탄대회에서 김 원내대표는 “진짜 적폐는 따로 있었다. 앞에선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한다고 말하고 뒤에선 공기업을 가족기업으로 만들어 끼리끼리 나눠먹었다. 이는 빙산의 일각으로 문재인 정권, 박원순 시정, 민주노총의 채용비리를 수사와 국감, 국정조사로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전희경 의원은 “박원순 서울의 진짜 얼굴을 오늘 마주했다. 이제야 알게 된 것에 대한민국 청년들에게 미안하다. 죽음을 팔고 눈물을 팔고, 희망을 팔았던 그들이 뒤에선 고용세습으로 희희낙락했다.박원순과 문재인이 외치던 공정·정의·기회·평등은 한 표 얻기 위한 거짓말”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은 “이런 일은 전혀 없었던 일이다. 행안위 국감을 무력화시키고 있는 일을 제1 야당 대표가 하고 있다. 서울시에 대해 따질 게 있다면 여기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따지게 하면 되지 대표가 직접 시위를 하러 이쪽으로 와 대치 중에 있다”고 말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은 “김성태, 원래 그래요. 원래 그런 인간인데 뭘 논해요. 그냥 국감 합시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홍익표 의원은 “1층 로비는 집회허용장소가 아니다. 시청 안에서 집회 신고도 안하고 하려는 것이냐. 시민들이 문화시설 등을 이용하는 청사 안의 시위를 금지하는 현행법 준수해 굳이 하려면 건물 밖에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은 이날 국감에서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안전 문제가 있거나 특별히 비리가 있었다 판단하지 않는다"며 "어쨌든 비리가 있다고 하면 큰 문제라, 서울시가 직접 감사할수도 있지만 보다 객관적인 감사원 검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대답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당직자들이 18일 오후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청년일자리 탈취 고용세습 엄중수사 촉구’ 긴급 규탄대회를 갖고 있다. 사진/박용준기자
 
박용준·신태현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