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대경

kwon213@etomato.com

정경부 권대경입니다. 정치경제사회 현안 분석을 통해 좋은 기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
삼성SDI·LG화학·SK이노 1000억원 규모 2차전지 펀드 조성

성윤모 산업장관 업계 간담회 "정부도 기술혁신과 투자 적극 지원"

2018-11-12 11:00

조회수 : 3,1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대경 기자] 삼성SDI와 LG화학, SK이노베이션의 3사가 차세대 배터리 펀드를 결정하고 공동으로 연구개발(R&D)과 벤처·중소기업 육성에 나서기로 했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성윤모 산업장관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차세대 배터리 펀드 출자 및 운영에 관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에 참석하고 업계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앞서 3사는 차세대 배터리 원천기술(IP) 확보와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1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만들기로 했다. 펀드는 내년 1분기 구성 완료를 목표로 정했다. 또 차세대 배터리 원천 기술을 공동 확보하고 관련 유망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이들은 또 공동 R&D를 위해 핵심기술 개발 MOU를 체결했다. 정부가 추진 중인 핵심기술 R&D 사업에 공동 투자하고, 관련 소재·공정·장비 분야 기술 개발 지원 그리고 핵심기술 조기 상용화 추진가MOU의 내용이다.
 
구체적인 협력 분야는 전고체전지, 리튬금속전지, 리튬황전지 등 3개 분야다. 나아가 이들은 차세대 배터리 기술 기획자문위원회를 운영해 중·장기적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성 장관은 이어진 간담회에서 "2차 전지는 시장규모가 메모리 반도체를 넘어설 만큼 대표적인 고성장 신산업"이라며 "전기차와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신에너지 산업의 게임체인저"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성 장관은 "이들 분야를 주력 산업으로 적극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사가 힘을 합치기로 한 데 대해 성 장관은 "개별연구나 개별대응에 머물지 않고 합심해서 기술개발을 추진하면 그 시너지효과가 더 클 것"이라며 "정부도 기술혁신과 투자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성 장관은 "2차 전지 분야 국내 소재·부품·장비 등 중소·중견기업의 역량을 강화하고 미래기술에 대비한 전문인력을 적극 양성해 일자리 창출에도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자리에는 성 장관과 삼성SDI, LG화학, SK이노베이션 등 전지 3개사 대표와 한국전지산업협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권대경 기자 kwon213@etomato.com
  • 권대경

정경부 권대경입니다. 정치경제사회 현안 분석을 통해 좋은 기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