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보아오 아시아포럼 서울회의 개최…"아시아 미래 논의"

동북아 첫 해외 지역회의…한·중 정재계 인사 800여명 참석

2018-11-20 14:00

조회수 : 96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보아오포럼 첫 동북아 지역회의가 서울에서 개최됐다. 800여명의 한국과 중국, 아시아의 정재계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개방과 혁신'을 주제로 아시아의 미래를 논의했다. 
 
'보아오 아시아포럼 서울회의 2018(이하 보아오 아시아포럼)'이 20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렸다. 이번 회의는 아시아판 다보스 포럼이라 불리는 중국 보아오포럼 주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주관으로 '개방과 혁신의 아시아'를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오후 열린 개막식에는 반기문 보아오포럼 이사장과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 허창수 전경련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최광철 SK수펙스추구협의회 위원장 등 경제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특히 중국 측에서는 왕융 국무위원이 정부 대표 인사로 한국을 찾았다. 해외에서 열리는 보아오포럼에 중국 고위 지도자가 참석하는 것은 이번 서울회의가 처음이다. 
 
이번 보아오 아시아포럼에서는 ‘개방과 혁신의 아시아(An Open and Innovative Asia)’를 주제로 한 가치와 비전, 통찰이 제시됐다. 프로그램은 3개 동시세션 (▲글로벌 경제와 아시아 경제협력 ▲과학기술 혁신 ▲포용적 성장), 특별연설 오찬, 개막식 및 플레너리 세션 순으로 진행됐다. 
 
'보아오 아시아포럼 서울회의 2018'이 20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방과 혁신의 아시아'를 주제로 열렸다. 사진/전경련
 
개막식에서 반기문 이사장은 연설을 통해 “아시아는 현재 반세계화, 보호무역, 고립주의로 대표되는 글로벌 불확실성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아시아 역내 협력과 합의를 통해 세계화, 자유무역, 다자주의 가치를 고수해야 아시아의 기적과 같은 눈부신 경제발전이 지속될 것이고, 세계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중 양국 정부를 대표해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왕융 국무위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보아오 아시아포럼 개최를 축하하고 한중 관계 및 아시아의 지속적 발전을 염원했다. 경제인들에 대한 격려 또한 잊지 않았다. 
 
허창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20여년전 시작된 보아오 아시아포럼이 이제 28개국이 참여하는 명실상부한 아시아 최대 포럼이 됐다"며 "아시아의 경제발전을 논하는 첫 동북아 지역회의가 개방경제로 성장한 대한민국 서울에서 열리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개막식에 이어진 플레너리 세션에서는 한국 대표 기업인으로서 권오현 회장과 최광철 위원장이 연사로 나섰다. 권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혁신성장을, 최 위원장은 지속가능경영을 바탕으로 한 아시아의 지속가능개발에 대해 발표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보아오 아시아포럼 서울회의가 처음 개최된 것에 대해 “올해는 중국의 개혁개방 40주년이자 한중 전략적 파트너십 10주년을 맞이하는 해"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한중 관계의 진전을 꾀하고 불안한 글로벌 통상환경에 대한 아시아적 대응과 협력을 강화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