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옥인 1구역, 역사문화형 도시재생된다

'재개발 갈등' 7년만에 종결…역사자원 보존하고 낙후 시설 개선

2018-11-22 14:00

조회수 : 2,20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종로 옥인1구역에서 한양도성의 흔적을 보존하려는 서울시와 재개발하려는 조합 간의 갈등이 7년 만에 해소됐다. 문화유산은 보존하면서 낙후 시설은 개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서울시는 종로구, 조합, 시공사 전문가 등과 22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옥인1구역 갈등치유 및 상생협력 '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옥인1구역은 역사문화적 가치를 보존하는 역사문화형 도시재생사업 대상이 된다. 윤덕영 가옥을 포함한 한옥 16개동, 송석원 바위, 가재우물 등 역사문화적 자원이 풍부할 뿐 아니라 조선 후기 중인 문학의 주 활동 무대이기도 하다.
 
대상지는 지난 2007년 12월 재개발 정비구역으로 지정되고 2009년 11월 사업시행인가를 거쳤으나, 2011년 6월 옥인1구역의 관리처분인가 신청이 반려되면서 개발·보존 갈등으로 사업 추진이 오랫동안 지지부진했다.
 
급기야 작년 3월엔 역사·문화적 가치보존을 위해 정비구역 지정이 직권 해제돼 사업추진 자체가 불가능해지면서 지역 갈등도 심해졌다. 조합은 같은 달 직권해제 결정에 반발하고 행정소송에 들어가기까지 했다.
 
결국 진통 끝에 서울시와 조합 등이 합의안을 도출하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소는 지난 8월 취하됐다. 지역 내 생활문화유산의 소중한 가치는 살리면서 낙후된 환경은 개선되도록 시가 행·재정적으로 지원하는 내용이다.
 
서울시는 정비사업 추진을 위해 조합이 사용한 비용을 검증위원회를 통해 계산해 100% 보전해준다. 또 앞으로 역사문화자원의 보존과 활용 방안은 물론 낙후된 생활기반시설 확충, 주택 개량, 공동체 프로그램 운영 등의 세부 내용을 옥인 1구역 마을계획에 담아낼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옥인1구역 직권해제구역 갈등해소사례는 민·관 협업을 통해 직권해제 지역갈등을 해결한 성공 사례”라며 “갈등 사례가 협력 모델이 되기까지 수고해준 시공사, 조합장님을 비롯한 조합임원분 등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향후 주민과 함께 지역 특성·매력을 살린 역사문화형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해 옥인1구역을 서울 '역사문화1번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작년 12월 출간된 한양도성 성곽길 책자 모습.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