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지은

jieunee@etomato.com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알뜰폰 요금이 다양해집니다

2019-01-25 11:39

조회수 : 94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알뜰폰 요금이 다양해집니다. 태광그룹 계열 한국케이블텔레콤(kct)가 가계 통신비 부담 완화를 위해 올해 1월부터  우체국에서 알뜰폰 판매를 시작했는데요. kct의  우체국 상품은 유심(USIM)요금제로  전국 1500여개  우체국과 우체국 온라인숍에서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알뜰폰 판매 모습. 사진/뉴시스
 
우체국에서 판매하는 kct의  유심요금제는 최저 1004원부터 2만900원까지 7종입니다.  kct의 유심을 구매해 사용하던 휴대폰으로 개통하면 싼 가격에 동일한 품질의 이동전화를 사용할 수 있는데요.  KT망을 이용하기 때문에 고객은 음성이나 데이터 품질에서 타 통신사와 차이를 느낄 수 없다고 합니다. 
 
kct는 사용하던  휴대폰이 낡아 새 휴대폰으로 바꾸기를 원하는 고객에게 10만~20만원대의 저렴한 가격으로 삼성전자 스마트폰 J3와 LG전자 X2, 폴더폰 LG 와인 3G를 판매합니다. 
 
또 우체국알뜰폰 서비스 향상을 위해 다음달부터  삼성 갤럭시S9과  같은 고사양 휴대폰을 판매하고, 3월에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이용해 혼자 사는 어르신들의 활동량을 감지하는 등 위급한 상황을 대비한 ‘돌보미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입니다.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