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경기도형 전통시장 활성화' 본격 스타트

도, 450억 투자…4년간 64개소 지원

2019-03-18 13:28

조회수 : 1,7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경기도형 전통시장 활성화 대책’을 마련, 본격적인 시행을 준비한다. 도는 △서민경제 안정화 △자영업자 활력 강화 △구도심 상권 활성화 등을 목표로 정했다. 도는 대책의 일환으로 450억원을 투자해 ‘상권진흥구역’과 ‘우수시장’, ‘혁신시장’, ‘공유마켓’ 등 4개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올해 16개소를 포함해 민선 7기 4년간 총 64개소를 선정, 지원할 방침이라고 18일 밝혔다.
 
‘상권진흥구역’은 전통시장과 상점가를 포함한 구도심 침체 상권에 활기를 불어넣고자 도가 전국 광역단위 최초로 도입한 지역·포괄적 사업이다. 도는 240억원을 투입, 올해 2곳 지정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총 6곳으로 관리지역을 넓힌다. 지정구역 1곳당 상권 활성화에 필요한 예산으로 4년간 최대 40억원을 투입한다. 도는 상권진흥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일임할 ‘상권진흥센터’를 설치하고, 상권 자치 중심의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는 차원에서 상권 내 상인·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간 주도형 ‘상권진흥협의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우수시장’은 도를 대표할 문화·콘텐츠를 갖춘 우수시장 모델을 발굴해 경쟁력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올해 2곳을 포함해 2022년까지 8곳을 선정한다. 시장 1곳당 8억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 전통문화를 강조한 ‘한류문화형’ 시장과 스토리를 바탕으로 지역과 공존하는 ‘상생협력형’ 시장 등으로 나눠 콘텐츠 개발한다.
 
‘혁신시장’은 전통시장이 불편하고 낙후됐다는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해 지역민과 함께하는 소통의 장을 만드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한다. 올해 2곳을 포함 2022년까지 10개 시장을 선정한다. 도는 시장 1곳당 5억원씩을 투자, 특화상품·서비스·관광자원 등 전통시장 특화요소를 발굴·개발하고 서비스 혁신 등을 통해 자생력 제고를 지원한다.
 
‘경기공유마켓’은 도내 전통시장·골목상권·5일장 등과 연계된 장소에 지역의 다양한 주체들이 누구나 판매자로 참여할 수 있는 ‘공유 상업공간’을 만드는 것이 골자다. 도는 올해 10곳을 포함해 민선 7기 동안 40곳을 선정, 시장 1곳 당 2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특히 공유마켓 운영에 필요한 규제 완화를 추진하고, ‘공유마켓 사업단’을 구성해 전통시장 인근 유휴공간에 지역주민·협동조합·농업인·푸드트럭 등 새로운 아이템을 통한 품목 다변화로 신규 고객을 창출키로 했다.
 
도는 광역지자체 최초로 ‘시장매니저’를 통해 도내 전통시장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자생력 강화도 도모한다. 시장매니저는 상인회에 상주하며 시장별 특성에 맞는 우수(특화) 사업 발굴, 점포별 환경개선과 친절교육 등 상인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히 시장별 이벤트 개최·홍보 등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 도의 각종 전통시장 지원 사업 정보를 안내하며 사업 추진계획 수립과 시장 특성에 맞는 활성화 계획 시행, 보조금 관리 등의 업무를 중점 수행한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월25일 용인중앙시장을 찾았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