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아란

alive0203@etomato.com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것도 알고 싶다) 암호화폐 거래소의 민낯

해킹·횡령부터 파산·미출금·자살설까지 잇달아 발생

2019-03-28 21:30

조회수 : 1,09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몇 년 전 암호화폐 투자를 처음 시작했을 때 가장 만나고 싶었던 사람은 암호화폐 거래소 직원들이었습니다. 당시 단타(단기 투자)로 수익을 올리는 데만 집중하고 있었기 때문에 블록체인 프로젝트 상장 여부 등 암호화폐 시세에 영향을 미칠 이슈나 현장을 잘 아는 이들이 부러웠던 까닭입니다.
 
그러나 불과 몇 년 새 암호화폐 거래소가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면서 상황은 조금 달라졌습니다. 거래소 임직원의 횡령과 파산부터 해킹과 입출금 정지, 거래소 대표 자살설까지 암호화폐 거래소를 둘러싼 문제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어두운 이면도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투자자가 유빗(현 코인빈)에 게재된 해킹 관련 공지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하루 24시간 365일 불이 꺼지지 않는 거래소지만, 내부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추레한 민낯도 자리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특히 지난해 정부가 미성년자와 외국인의 투자를 막고 실명확인계좌 시스템을 도입하면서 원화 입출금이 막힌 중소형 거래소들은 법인계좌(벌집계좌) 형식으로 우회적인 투자책을 제공했고 관련 규제나 법령이 부재함에 따라 이를 악용한 사례도 많아졌습니다.
 
실제 올해만 보더라도 과거 대규모 해킹 피해가 발생했던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빈(유빗 후신)이 지난 2월 부채 증가와 임직원 모럴 해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