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거실에 미세먼지 잡아먹는 화분 두세요

파키라·백량금 등 실내식물…초미세먼지 20% 저감 효과

2019-03-29 10:38

조회수 : 2,0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미세먼지 너무 힘드시죠. 미세먼지 잡아먹는 화분을 집에두면 초미세먼지 20% 저감 효과가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주인공은 백량금, 멕시코소철, 박쥐란, 율마 입니다.
 
실내식물이 초미세먼지를 20%가량 줄여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어요. 공기정화기능이 뛰어난 화분을 35개는 놔둬야 한다는데요.
 
정명일 농촌진흥청 도시농업과장이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파키라, 백량금, 멕시코소철 등 식물이 실내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농촌진흥청이 초미세먼지가 가득(300/)한 밀폐 공간에 여러 종의 실내식물 35개 화분을 각각 4시간 동안 놔둔 뒤 미세먼지가 얼마나 줄었는지를 비교한 실험 결과를 공개했어요.
 
실험 결과 초미세먼지는 파키라를 넣었을 때 155.8, 백량금의 경우엔 142.0줄었습니다. 멕시코소철(140.4)과 박쥐란(133.6), 율마(111.5)도 상당량의 초미세먼지를 없앴고요.
 
같은 면적의 거실에 초미세먼지를 20% 줄이는 데 필요한 화분 개수는 파키라 3.4, 백량금 3.7, 멕시코소철 3.8, 박쥐란 4.0, 율마 4.7개라고 해요.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