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스마트공장 도입해도 고용감소 없다"

노동연 보고서, 일터혁신 병행해 스마트공장 활용도 높여야

2019-05-28 15:25

조회수 : 5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최근 스마트공장이 확산되면서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크죠. 하지만 실제적으론 고용을 감소시키지 않는다는 국책연구기관의 연구결과가 나왔어요.
 
중소·중견기업 1곳당 스마트공장 도입 이후 고용의 평균 증가 규모는 20여명으로 파악됐는데요.
 
최근 스마트공장이 확산되면서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크지만 실제적으론 고용을 감소시키지 않는다는 국책연구기관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뉴시스
 
 
한국노동연구원이 최근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국내 기계산업 분야 중소·중견기업을 분석했는데요 스마트공장 도입에 따른 고용의 증감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수준에 못 미쳤다고 하네요.
 
스마트공장은 중소·중견 제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일부 직무와 공정을 자동화하는 것인데요. 정부는 이를 도입하는 기업에 대해 5000만원 한도 내에서 그 비용의 50%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사실 한국처럼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가에서는 국제경쟁력 유지를 위해서라도 제조업, 특히 중소 제조업에서 스마트공장의 도입은 필수적이죠.
 
고용 효과와 무관하게 스마트공장은, 도입하지 않았다면 생존력을 잃고 없어질 기업을 유지시키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고용 측면에서 부정적인 효과만을 양산하지는 않아요.
 
실제 노동연구원 분석결과 중소·중견기업 1곳당 스마트공장 도입 이후 고용의 평균 증가 규모는 20여명으로 추정됐습니다. 다만 분석 대상기업이 스마트공장 도입 이전부터 매출 확대 등에 따른 노동 수요가 있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유의미한 통계 증감 수준은 아니라고 하네요.
 
작업 조직과 인력 관리 방식을 스마트공장에 맞는 형태로 바꾸고 개선하기 위한 일터 혁신을 병행해 스마트공장의 활용도를 높여야 할것 같네요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