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교섭단체는 아니지만 한마음 한뜻 '평화와 정의'

2019-06-02 18:57

조회수 : 8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최근 국회 정상화가 지지부진한 가운데 원내교섭단체 구성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가 지난달 21일 “정의당과 교섭단체를 구성하는 방안도 논의하겠다”고 밝힌데 이어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유 원내대표를 만나 "공동교섭단체는 아니지만, 마음은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는데요.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오른쪽)가 지난달 31일 국회에서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를 만나 손을 잡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재 평화당과 정의당의 교섭단체 구성이 쉽지는 않은 상황인데요. 교섭단체 논의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평화당과 정의당 없이 ‘호프 회동’을 연 것에 대한 차원에서 나왔습니다. ‘평화당, 정의당 패싱’을 피하면서 존재감을 드러내려는 움직임이라는 관측입니다. 당시 유 원내대표는 “테이블 위에 맥주잔 한두 잔 더 올려놓는다고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평화당과 정의당을 제외하고 여야 3당만의 호프 회동을 가진 것에 심히 유감스럽다는 점을 밝힌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의당과 교섭단체를 구성하는 방안이 얼마나 진지하게 추진될 지는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유 원내대표는 "소수당의 비애를 같이 씹으면서 동병상련으로 서로 굳게 손잡고 노력했으면 한다"며 "공동교섭단체 구성은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현안 해결에 같이 손 모으자"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평화당과 정의당의 교섭단체 구성 가능성은 언제든지 살아있다는 것이 정치권의 중론입니다. 국회 정상화 이후 여야 3당의 평화당, 정의당 패싱이 이뤄질 경우 이같은 논의는 더욱 진전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