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진아

toyouja@etomato.com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올해 부실징후기업 20곳 증가…왜?

경기침체로 중소기업 영업 실적 악화 영향

2019-12-13 10:19

조회수 : 4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올해 부실징후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이 지난해보다 20곳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주로 경기침체로 인해 중소기업의 영업 실적이 악화된 영향이 컸기 때문입니다. 반면 대기업은 업종 구조조정이 마무리되면서 1년 전보다 부실징후기업이 크게 감소했는데요.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정기 신용위험평가 결과'에 보면 신용위험평가에서 C·D등급을 받아 부실징후가 있는 기업으로 선정된 곳은 모두 210곳으로 집계됐습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20곳 증가한 것으로, 이 중 중소기업이 201곳, 대기업이 9곳이었습니다.
 
정기 신용위험평가는 기업구조조정촉진법에 따라 채권은행들이 금융권 신용공여액 500억원 이상 대기업과 500억원 미만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매년 한 차례씩 재무위험, 영업위험 등을 평가해 부실징후기업을 선별하는 작업을 말합니다. 평가등급에 따라 C등급은 채권단의 워크아웃, D등급은 법정관리 등 자체 회생절차로 처리되는데요.
 
대기업의 경우 올 들어 조선업 등 주요 업종의 구조조정이 마무리되면서 부실징후기업 수가 지난해(10곳)보다 감소한 반면, 중소기업은 실적 악화로 지난해(180곳)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업종별로는 기계장비(35곳) 부문의 부실징후기업이 가장 많았고, 이어 부동산(19곳), 자동차부품(17곳), 금속가공(17곳), 도매·상품중개(14곳) 등 순이었습니다.
 
부실징후기업에 들어간 금융권 신용공여액은 3조3000억원이었습니다. 이 가운데 은행권 공급이 2조4000억원으로 70%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다만 금감원은 국내 은행들의 손실흡수 능력을 감안하면 부실징후기업에 공급된 자금이 은행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되는데요.
 
금감원은 "D등급 기업은 워크아웃·회생절차 등 신속한 경영정상화 및 부실정리를 유도할 것"이라며 "채권은행이 부실징후기업으로 선정했지만 워크아웃 등 관리절차를 신청하지 않은 기업은 사후관리를 강화토록 지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래픽/뉴스토마토)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