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코로나19 3종 변이…"한·미·유럽 퍼진 바이러스 차이나"

2020-04-13 11:08

조회수 : 3,0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3가지 종류로 변이돼 전 세계로 확산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미러지는 케임브리지대 유전학자인 피터 포스터 교수가 지난 10(현지시간)발표한 논문에서 지난해 1224일부터 올해 34일까지 세계 각국 코로나19 환자 160명에게서 채취한 바이러스의 유전체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3가지 변이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원래인 A형에서 B, C형으로 변이됐다. 이들은 서로 밀접하게 연관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분석 결과 A형은 우한의 박쥐와 천산갑에서 발견됐다. 하지만 A형에 감염된 환자가 가장 많이 나온 곳은 우한이 아니라 미국과 호주였다. 특히 우한에 살고 있던 미국인들 사이에서 많이 발견됐다.
 
우한에서 가장 많이 확산된 것은 B형으로, 한국을 비롯한 인근 동아시아로 확산됐다. B형은 동아시아 지역 밖으로 많이 확산되지 않았다.
 
유럽에서 확산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B형에서 변이된 C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프랑스 이탈리아 스웨덴 영국 등의 초기환자들에서 나타났다.
 
유럽에서 코로나19 감염 사태가 가장 먼저 발생했던 이탈리아 경우, 지난 1 27일 독일에서 들어온 확진자와 싱가포르에서 열린 컨퍼런스에 참석한 후 입국한 사람이 발단이 됐다. 독일 확진자 경우 우한에 있는 부모 집을 방문하고 상하이로 돌아온 직장 동료에게서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B형에서 변이된 C형은 중국 본토 샘플에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한국과 싱가포르, 홍콩에서 채취한 샘플에서는 발견됐다고 논문은 밝혔다. 해당 연구논문은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NAS)에 게재됐다.
 
영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계속 봉쇄 중인 가운데 12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에딘버러에서 한 여성이 코로나19 관련 벽화 앞을 지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