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서울 여아, 남아보다 성별·나이서 차별 경험

학령기 여성의 스트레스 비중도 남성보다 높아

2020-05-04 12:56

조회수 : 1,7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에 사는 여성 아동이 성별이나 나이 및 외모나 학업 등에서 남성보다 차별을 느끼고, 전반적으로 스트레스를 느끼는 비중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오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산하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 수탁한 2019년 서울특별시 아동 종합실태조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아동복지법 기준 아동인 18세 미만까지 '차별 피해 경험'을 묻는 질문에 여성의 차별 경험이 상대적으로 더 높게 나타난 부문들이 있었다. 여아 중 46.5%는 성별에 따른 차별을 느낀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연령 46.4% △학업 성취도 34.0% △외모 32.6%로 나타났다. 각각 남성의 31%, 33.6%, 24.2%, 27.9%보다 높았다. 가정형편이나 종교 등 차별 경험 비중이 한자릿수인 항목들은 남성이 상대적으로 근소하게 앞섰다.
 
아울러 10세부터 17세까지 학령기 아동의 스트레스 경험은 조사 대상 분야 11개 모두 여성이 더 높았다. 몸무게(여 36.8%, 남 19.5%), 얼굴 생김새(여 27.2%, 남 11.1%) 등 외모 요인에서 스트레스가 더 높았을 뿐 아니라 숙제·시험이 58.6%, 대학입시·취업부담 40.6%로 남성과 10%P대 차이가 났다.
 
한편, 여아가 남아에 비해 성범죄(여 21.5%, 남 3.1%) 및 유괴(여 13.3%, 남 8.3%)에 대한 걱정이 높게 나타난 반면, 남아는 교통사고(여 34.5%, 남 43.2%)나 놀다가 발생하는 안전사고(여 11.1%, 남 20.8%)  걱정이 더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뉴스토마토>와 인터뷰한 재단 관계자는 "지난 2017년 첫 조사 때도 여아의 스트레스가 더 높았다"며 "지난달부터 스트레스와 차별 및 안전에서 성별 차이가 나는 이유를 연구하기 시작했고 오는 12월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성별에 따른 차별 피해 경험. 자료/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