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준형

dodwo90@etomato.com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일본, 미국의 '반 화웨이'동참…중국산 통신장비 배제

2020-05-27 15:48

조회수 : 6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일본 정부가 중국산 통신장비 기기 사용을 금지하는 정책에 동참한다. 사실상 화웨이와 ZTE 등의 사용을 배제하기 위함으로, 중국산 통신장비를 배제하는 미국과 보조를 맞추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27일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해 4월 중앙 부처가 통신장비를 구입할 때 가격뿐만 아니라 보안 위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구입하라는 지침을 내린 바 있다. 
 
요미우리는 “빠르면 6월 소관 부처가 산하 법인들에게 새로운 지침을 발령하게 될 것”이라며 “일본도 미국과 보조를 맞추는 것”이라고 했다.
 
일본 정부는 관련 대상을 ‘중앙 부처’에서 모든 행정 법인과 국민의 개인정보를 취급하는 지정 법인으로 확대, ‘중국 배제’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광둥성 선전시 화웨이 본사에서 기자회견. 사진/뉴시스
새롭게 대상에 오르는 기관들은 96개 법인이다. 구체적으로는 △연금 적립금 관리 운용 독립 행정법인, 산업 기술 종합 연구소, 일본원자력 연구 개발 기구 등 87개 독립 법인 △일본 연금 기구, 마이넘버 관련 시스템 운용 지방 공공단체정보 시스템 기구 등 지정 9개 법인 등이다. 
 
각 법인은 내각 이버 세큐리티 센터 등과 상담한 통신장비 구매처를 결정하고, 센터는 안보 위험이 있는 기업일 경우 구입을 삼가라고 요구한다. 사실상 중국산 장비를 구입할 수 없을 전망이다. 
 
요미우리는 5세대(5G) 이동통신이 본격적으로 활용될 경우 정보 통신량 증가에 따라 사이버 공격 리스크가 한층 높아진다며 일본 정부는 통신장비 구입 방법 검토를 통해 사이버 공격 리스크 회피를 노린다고 전했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