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도봉구, 확진자·동선 '잊힐 권리' 구현

인터넷 방역단 운영…게시물 자발·강제 삭제 병행

2020-07-21 09:39

조회수 : 2,4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 도봉구가 코로나19 동선의 '잊힐 권리'를 실현한다.
 
도봉구는 코로나19 관련 인터넷 게시글 등으로 인한 확진자 인권보호와 방문 업소의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코로나19 도봉구 인터넷 방역단’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확진자 동선·장소 등 정보가 게시기간 종료 후에도 블로그 등 인터넷상에 계속 존재해 사생활 침해 및 해당 점포 주변상권의 2차 경제적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도봉구는 지난달 8~29일 인터넷 방역단 전담요원,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를 공개모집했다. 제3기 블로그기자단도 함께 사업에 참여한다.
 
인터넷 방역단은 공개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중 정부지침 공개기간이 지났는데도 인터넷 카페, 블로그, 각종 커뮤니티에 떠도는 확진자 정보를 찾아 삭제하는 활동을 담당하게 된다.
 
세부적으로는 인터넷 방역단의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공개기간이 지난 확진자 정보를 찾아 해당 SNS 운영자에게 삭제 협조 요청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자발적으로 나서지 않으면 한국인터넷정보진흥원에 게시물 주소(URL)를 적은 공문을 보내 강제 삭제할 수 있도록 협조 요청할 계획이다.
 
확진자 동선 삭제 구민 제보는 도봉구 홈페이지의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삭제 신청’ 코너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이메일로 내거나, ‘바로신청하기’ 에서 간단하게 신청할 수 있다.
 
한편, 도봉구는 본격 사업 진행에 앞서 지난 20일 ‘도봉구 인터넷 방역단’ 발대식을 열어 SNS의 확진자 동선정보 검색 및 인터넷 방역단 업무 절차에 대해 운영요원 교육을 실시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방역단 활동이 확산돼 코로나19로 상처를 입은 구민들이 희망을 되찾기 바란다"며 코로나19 확진자 관련자료 및 댓글 유출 방지로 심리적 안정감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도봉구 인터넷 방역단’이 업무절차 교육을 받는 모습. 사진/도봉구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