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김태년 "방역에 진보·보수 없다…민노총 전원 검사받아야"

"이번주가 코로나 재확산 분수령…전방위적 방역 대책 필요"

2020-08-25 10:35

조회수 : 1,8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을 향해 "전원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 달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15일 민노총 집회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모든 대규모 집회 참석자들은 진단 검사에 응해달라. 방역에 진보·보수가 없다"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노총은 15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주최 측 추산 18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사를 열었다.
 
김 원내대표는 "진단 검사와 역학 조사를 거부하고 가짜 뉴스를 유포하는 등 고의에 대해 가중 처벌이 이뤄지도록 법률 개정을 신속 추진하겠다"며 "광화문 집회 참석자 중 검사 거부 의사를 밝힌 사람이 1300명이 넘는다. 광화문 집회 참석자와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은 가족과 이웃의 생명과 건강을 위험에 빠트리지 말고 검사에 협조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번주가 코로나 재확산의 분수령이다. 과도하다 싶을 정도로 전방위적 방역 대책이 필요하다"며 "지금 막아내지 못하면 3단계 격상을 피할 수 없다. 최선을 다하지만 최악을 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2차 재난 지원금에 대해선 "지금 정치권이 재난 지원금을 가지고 갑론을박을 할 때가 아니다"며 "민주당은 당분간 코로나 확산 차단에 집중할 것이다. 재난 지원금은 당정청이 피해 상황을 지켜보고 신중하고 책임있는 논의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